'생활비 스스로 해결' 고령자, 60% 육박…국민 15%는 펫팸족

생활비 본인이 마련하는 고령자, 절반 넘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생활비 본인이 마련하는 고령자, 절반 넘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60세 이상 고령자 가운데 생활비를 본인이 스스로 마련하는 사람이 전체의 절반을 넘었다. 이른바 준비된 베이비붐 세대가 은퇴하면서 고령층이 쌓아 놓은 자산이 점점 늘고, 고령 취업자도 증가한 영향이다.

통계청이 27일 공개한 ‘2020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집계 결과’를 보면 지난해 기준 고령자 중 생활비를 스스로 마련하는 사람은 전체의 57.7%였다. 직전 조사인 2015년 49.7%보다 8%포인트나 증가했다.

생활비를 직접 준비하는 60세 이상 인구가 늘어난 이유로 통계청은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의 고령층 진입’을 꼽는다. 정남수 통계청 인구총조사과장은 “베이비붐 세대는 이전 세대보다 대학 진학 비율이 높고, 자산 축적 등 노후 대비가 비교적 잘 돼 있다”고 분석했다.

과거 2015년 조사에서는 60세 이상이 주식·펀드·채권 등으로 생활비를 대는 경우가 0%로 집계됐는데, 지난해에는 고령자의 생활비 원천 중 3.1%가 금융자산이었다. 부동산 등 실물자산을 통해 생활비를 얻는 경우도 2%를 차지했다. 

특히 직접 일하거나 사업을 통해 생활비를 만드는 고령자 비중이 증가했다. 지난해 고령자의 생활비 원천은 본인과 배우자의 일·직업에서 나오는 경우가 26.8%로 가장 많았다. 2015년(23.4%)보다 3.4%포인트 상승했다. 연금(공적+개인)으로 생활비를 마련하는 고령자는 전체의 12.7%였다.


반대로 자식이나 국가의 도움은 줄었다. 지난해 고령자 생활비 원천 중 자녀의 도움은 10.7%,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보조는 11.1%였다. 2015년에는 자녀의 도움이 16.3%, 국가·지자체의 보조가 13%였다.

결혼 안하는 30대…남자 2명 중 1명 미혼 

30대 남녀 가운데 미혼자 비율은 42.5%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1월 기준 15세 이상 인구 중 미혼은 1368만 명으로 직전 조사인 2015년 대비 312만 명 늘었다. 

미혼 인구 비중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는 미혼 인구 비중이 1990년 6.8%에서 2000년 13.4%, 2010년 29.2%, 2020년 42.5% 등으로 계속 늘면서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특히 30대 남성은 미혼자 비중이 50.8%로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섰다.

 
또 지난해 성인 중 부모에게 경제적 도움을 받아 생활하는 이른바 ‘캥거루족’은 314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65만명은 한창 일할 나이인 30ㆍ40대였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는 부모의 도움을 받아 생활한 사람 비중이 38.9%로 전체 연령대 가운데 가장 높았다. 30대는 절반 이상(56.5%)이 직접 일해 생활비를 마련했으나, 7.0%는 여전히 부모의 도움을 받아 생활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마시는 물?…첫 조사 결과

지난해 인구주택총조사에서는 반려동물에 관한 내용을 처음으로 조사했다. 조사 결과 반려동물을 키우는 이른바 '펫팸족'(Pet+Family) 가구는 312만9000가구로 전체 가구 중 15%였다. 개를 키우는 가구가 242만3000가구로 많았다. 전남(18.0%), 충남(17.6%), 강원도(17.2%) 순으로 반려동물 가구의 비중이 컸다.

통계청은 또 가구별로 마시는 물에 대한 조사도 처음으로 실시해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해 생수를 사서 마시는 가구가 31.6%로 가장 많았다. 수돗물을 정수해서 마시는 가구는 26.6%, 수돗물을 끓여 마시는 가구는 24.7%였다. 아이가 있어 2·3대가 함께 사는 가구는 수돗물을 정수해 마시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제주도에서는 가구 절반 이상(50.9%) 생수를 사서 마신다고 응답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