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테마주 90% 폭등…"韓콘텐트, 할리우드 위협"

드라마 ‘오징어 게임’. [사진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사진 넷플릭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으로 관련 주가가 폭등하자 한국 콘텐트가 할리우드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27일 블룸버그통신은 ‘오징어 게임’의 인기로 인해 관련 업체의 주가가 연일 급등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오징어 게임의 주연 배우 이정재의 소속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버킷 스튜디오는 지난 3거래일 동안 90% 폭등했다. 이외에 다른 관련주도 급등하고 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을 벌이는 이야기다. 공개되자 넷플릭스 글로벌 랭킹 1위에 올랐고, 한국 드라마 최초로 미국 내 서비스 1위를 차지했다.

한국 콘텐트 산업 전문가인 더글러스 김은 “버킷 스튜디오는 ‘오징어 게임’의 간접 수혜자일 뿐인데도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며 “한국 콘텐트 의 경쟁력이 날로 높아지고 있어 한국 연예산업의 주가가 향후 2~3년 간 더욱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오징어 게임’에서 확인했듯이 한국의 콘텐트 생산 능력은 세계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지배하고 있는 할리우드에 필적할 만하다”며 “한국의 콘텐트 가 할리우드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가진 자와 못 가진 자의 싸움을 묘사한 것으로, 지난해 오스카상을 받은 블랙코미디 ‘기생충’과도 일맥상통한다고 블룸버그는 소개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