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곽상도, 탈당으로 될 일 아냐…윤희숙 길 따라야"

국민의힘 김근식 전 비전전략실장이 곽상도 의원을 겨냥해 “탈당 가지고 될 일이 아니다”라며 “윤희숙의 길을 따라가야 한다”며 의원직 사퇴를 언급했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김 전 실장은 2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장동 의혹에 연루된 곽상도 의원의 아들에 대해 사회자가 묻자 “곽상도 의원이 대통령 자녀 가지고 굉장히 끈질기게문제제기를 하셨던 분이다. 본인 자식이 지금 그렇게 나온 것 아니냐. 그러면 윤희숙의 길을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희숙 전 의원은 부동산 관련한 부친의 문제에 대해 책임지고 의원직을 사퇴했다.  

김 전 실장은 “윤희숙 의원은 이재명 지사를 향해 부동산 문제 가장 날 서게 비판을 했던 분인데 자신이 알든 모르든 부친의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되니까 도덕적 책임과 정치적 책임을 지고 의원직 사퇴라는 결기를 보였다”며 “왜냐하면 내년 정권 교체에 부담이 되기 때문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자녀 문제를 물고 늘어졌던 곽상도 의원도 같은 맥락에서 ‘아들의 50억 수령’을 알았든 몰랐든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또 정치적 책임이나 정권교체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윤희숙 의원처럼 사퇴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전 실장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자사의 문제도 강도 높게 거론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가 당시 기획 설계자의 최종 결재권자였던 사실만큼은 변화가 없다”며 “부동산에 의한 불로소득 공화국을 척결하겠다고 했는데 그걸 보고 적반하장이라는 말이 떠올랐다”고 비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