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오래]아침 밥 꼬박꼬박 챙기는 남편, 그게 불만인 아내

[더,오래] 강인춘의 깍지외할미(39)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아침밥 찾아 먹는 남편 촌스러워
365일 하루도 빼놓지 않고

아침밥 꼭꼭 챙겨 먹고 출근하는 남자.
아마도 이 세상에 제 남편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물론 자신의 건강을 위해서는 잘하는 일이지만
가끔은 얄밉기도 하고 어느 때는 무식해 보이기도 합니다.
아파트 이웃집 남편들은 하루종일 피곤한 아내를 위한다고
눈 뜨자마자 아침밥은커녕 곧장 회사로 출근해
커피 한잔 뽑아 먹든가 아니면 회사 앞 노점상에서
김밥이나 토스트 한 조각으로 밥대신 때운다는 데…
사실말이지, 365일 하루도 거르지 않고
이른 새벽부터 눈 비비며 일어나 아침 밥상 차린다는 거
은근히 귀찮은 일 아니에요?

얼레~! 이일을 워째야쓰까이.
시방 야그한 저 아그가 울 메누리 맞소?
시상에나, 시상에나~! 그래도 그렇제,
꼭두새벽부텀 즈그 마누래, 자슥새끼 벌어먹이려고
일 나가는 서방에게 그 무신 뜽금읎는 소리여?
메눌아그야!
따따부따 야그 허지말고 어여 느그 냄편 밥 챙겨주그라.
냄자가 밥심이 있으야 밖에서도 야무지게 일한다고 혔어.
그러다 뱁이래도 지때 몬묵어 병생기면 으쩔랴고 그러냐?

글고, 아들넘!
니도 그렇지, 느자구읎시 으째 365일 하루도 안 빼놓고
마누라헌티 아적(아침밥) 챙겨달라고 혔냐?
쯧쯧쯧... 남자가 으찌 그리 생각이 꽁 막혔당가?
아~! 더러는 빵 같은 거 먹으면 어데 뒤진다냐?
시방 느그 마누래가 허는 말도 내가봉께 일리는 있당께.
언년이 삼백예순날 꼬박꼬박 삼시세끼 밥 찾아 묵는 서방
좋아할 리가 있겄어?

아이고 참말로~!
매일 아츰 밥 찾아 먹겠다는 넘이나
차려주기 싫다는 넘이나
느그들, 차암~ 천생연분으로 잘 만났다.


에구~!
어느 가수의 노래처럼 시상이 요지경 천지여.
에미가 느그들 땜시롱 복창 터져 지명까지 몬산당께.

관련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