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언론중재법 합의 불발…오늘 본회의 상정 무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오른쪽)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왼쪽)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언론중재법 관련 회동에서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오른쪽)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왼쪽)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언론중재법 관련 회동에서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를 놓고 여야 원내지도부가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여야는 28일 오후 다시 만나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가졌으나 단일안을 마련하지 못했다.  
 
윤 원내대표는 "아직 언론중재법에 대해 여야가 단일한 수정안을 마련하는 데에 이르지 못했다"며 "내일(29일)까지 단일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도 "합의 노력을 계속 기울였지만, 아직 최종 타결에는 이르지 못했다"며 "좀 더 의견을 수렴한 다음 오후 5시에 다시 만나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어떤 합의를 지을 수 있을지 의논을 더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여야는 이날 오후 2시 예정된 본회의에서는 언론중재법을 제외한 다른 안건을 먼저 상정해 처리하기로 했다.
 
본회의가 29일까지 예정된 만큼 여야가 막판 절충안을 찾을지 주목된다.
 
윤 원내대표는 29일이 언론법 처리의 '데드라인'이냐는 질문에 "오늘 의원총회에서 논의하겠다"고 답했다. 김 원내대표는 "상황 자체가 간단하지 않다. 매우 복잡하다"며 "어떻게 해결할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