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곳 중 1곳은 좀비기업…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 갚아"

“한국에서 자산총액이 500억 원 이상인 기업 가운데 5개 중 1개는 숨만 붙어있는 ‘좀비기업’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8일 내놓은 진단이다. 전경련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도 내지 못하는 상태가 3년간 지속되는 ‘한계기업’ 조사 결과를 이날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18.9%(2020년 기준)다. 2018~2020년 3년 연속 영업이익이 이자비용보다 낮은 기업이 5곳 중 1곳에 이른다는 의미다. 2017년 대비 3.7%p 증가했다. 최근 5년간 한계기업 비중은 2016년 15.7%에서 2017년 15.2%로 소폭 하락한 후 2020년까지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자료 전경련]

[자료 전경련]

 

한계기업 비중 일본의 7.6배

OECD 25개국(OECD 가입 38개국 중 조사대상 기업 데이터가 100개 미만인 13개국 제외 조사) 중에서도 한국은 한계기업 비중이 네 번째로 높았다. 전경련은 “경영실적이 좋지 않은 기업 비중이 OECD 국가 중 4번째로 많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OECD 평균 한계기업 비중(13.4%)보다 5.5%p 높고, 한계기업 비중이 가장 적은 나라인 일본(2.5%)의 7.6배에 달한다.
 
[자료 전경련]

[자료 전경련]

 
또 조사대상 25개국 중 19개국의 2018년 대비 2020년의 한계기업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경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이라고 했다.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 증가폭(2.8%p)은 25개국 중 10번째로 높았고 OECD 평균 증가폭(1.8%p)을 상회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한국의 한계기업은 증가 속도도 빠른 편”이라며 “친기업적 환경을 만들어 한계에 다다른 기업들이 스스로 살아날 수 있게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료 전경련]

[자료 전경련]

 

경기회복 기대감은 한 분기만에 꺾여

한편 대한상공회의소는 전국 2300여 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4분기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직전 분기 103보다 12p 하락한 91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 대한상의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내수회복에 제동이 걸렸다”며 “물류 차질, 생산량 감소 등으로 원자재 가격이 계속 상승하고 있는 것도 부담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자료 대한상의]

[자료 대한상의]

 
실제 수출과 내수 부문 경기전망지수는 모두 기준치를 하회했다. 수출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94로 직전분기(112)보다 18p 하락했으며, 내수부문은 90으로 11p 떨어졌다. 업종별로는 정유·석화(82)를 비롯해 조선·부품(87), 자동차·부품(90)이 낮았다. 반면 코로나19 특수가 계속되는 의료정밀(110)과 중국시장 회복 영향을 받는 화장품(103) 업종은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형 일자리 첫 제품 출시 영향을 받는 광주(109)를 비롯해 전남(102), 세종(100) 등 3곳이 높았고, 강원(79), 부산(80), 대구(84) 등 14곳은 기준치를 밑돌았다.
 
[자료 대한상의]

[자료 대한상의]

 
또 최근 정부와 한국은행은 모두 ‘4%대 성장’을 전망하고 있지만, 응답기업의 83.8%는 4%대 성장이 힘들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기업경영에 영향을 미칠 대내외 리스크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내수침체’(68.6%), ‘환율·원자재가 변동성’(67%), ‘금리인상 기조’(26.9%) 순으로 나타났다. 
 
[자료 대한상의]

[자료 대한상의]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경기회복세 유지를 위해 취약한 내수부문을 선제적으로 지원하고 기업투자 촉진, 원자재 수급과 수출 애로 해소 등에 정책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