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짜리 작품 샀는데 빈 액자…"이게 예술이다" 황당주장

덴마크의 예술가 옌스 하닝이 쿤스텐 현대미술관 측에 보낸 작품 두 점. 제목은 '돈을 갖고 튀어라'. [덴마크 DR 홈페이지 캡처]

덴마크의 예술가 옌스 하닝이 쿤스텐 현대미술관 측에 보낸 작품 두 점. 제목은 '돈을 갖고 튀어라'. [덴마크 DR 홈페이지 캡처]

한 미술관이 예술가로부터 8만 달러가 넘는 값을 치르고 작품을 샀는데, 빈 액자가 전달되는 황당한 사건이 일어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빈 액자를 보낸 예술가는 '이게 예술'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미술관은 경찰에 사건을 의뢰할지를 두고 고민 중이다.

 
통신에 따르면 덴마크 올보르에 있는 쿤스텐 현대미술관은 최근 덴마크 출신 예술가 옌스 하닝(57)으로부터 작품을 두 점 구매했다. 미술관이 작품 전시를 위해 하닝 측에 지불한 금액은 8만4000달러(약 1억원)에 달한다. 미술관이 하닝과 약속한 작품 전시 계획은 '덴마크·오스트리아 국민의 연평균 수입'에 관한 것이었다고 한다.

옌스 하닝은 지폐를 프레임에 빼곡히 채운 작품 등을 만든 예술가다. 미술관도 하닝의 과거 작품과 유사한 새로운 작업물을 이번 전시에 내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런데 하닝은 미술관 측에 빈 캔버스만 덩그러니 들어 있는 액자 두 점을 보냈다. 그러면서 작품의 이름을 '돈을 갖고 튀어라'(Take the Money and Run)라고 지었다.

하닝은 현지 언론 DR과의 인터뷰에서 미술관이 제시한 금액이 부족한 데 따른 일종의 항의성 작품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하닝은 "내가 미술관의 돈을 가져간 것이 작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미술관 측은 오는 1월 전시회가 끝나기 전까지 하닝에 제공한 제작비를 돌려받는다는 계획이다. 하닝이 응하지 않을 경우 미술관 측은 경찰에 사건을 의뢰하는 방안도 고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