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오징어게임 속 줄다리기, 무한도전 때 내 아이디어"

개그맨 박명수. 연합뉴스

개그맨 박명수. 연합뉴스

개그맨 박명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속 줄다리기에 대해 자신이 과거 아이디어를 냈던 게임이라고 주장했다. 

28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김태진과 함께 '모발 모발(Mobile) 퀴즈쇼'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김태진이 박명수에게 "오늘 의상이 멋있다"고 말을 건네자 박명수는 "오늘 '오징어 게임' 관련된 걸 촬영했다. 제가 마침 이 옷이 있어서 2년 전 옷을 꺼내서 입고 왔다"라고 화답했다. 

박명수가 MBC '무한도전'에서 제안했던 옥상위 줄다리기(위)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 줄다리기 장면. [사진 MBC, 넷플릭스]

박명수가 MBC '무한도전'에서 제안했던 옥상위 줄다리기(위)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 줄다리기 장면. [사진 MBC, 넷플릭스]

 
이를 들은 김태진은 "멀리서 들어오시는데 ('오징어 게임'의 주연배우인) 이정재 씨인 줄 알았다"며 농담했다. 이에 박명수는 "그러지 말라"고 받아쳤다. 이어 박명수는 "그 게임을 보면서 제가 MBC '무한도전'에서 했던 게 기억났다"고 운을 띄웠다. 

박명수는 "빌딩에서 떨어질 때. 제가 아이디어 냈는데 똑같이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거 얘기하는 게 아니고 잘했다는 거다"라며 "재밌게 보고 있고, 세계적으로도 1등을 하고 있어서 자랑스럽더라"라고 말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을 갖기 위해 서바이벌 게임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지난 17일 공개된 뒤 한국 시리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오늘의 톱 10' 1위에 등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