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자 돌로 때려죽인 탈레반…"부부 되겠다" 용기낸 커플

아프가니스탄 성 소수자가 투석형 부활에 대한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28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탈레반이 지난달 재집권한 뒤 아프간의 성 소수자들은 탈레반에 체포될까 두려워하며 집 안에 숨어 지내는 상황이다.
 
카불 공항을 지키는 탈레반 군인들. 로이터=연합뉴스

카불 공항을 지키는 탈레반 군인들. 로이터=연합뉴스

탈레반은 1차 집권기(1996∼2001년)에 동성애자들을 돌로 때려죽이는 투석형에 처했다.
 
큰 구덩이에 동성애자를 몰아넣고 돌무더기를 쌓은 뒤 그들 머리 위로 무너뜨려 집단 처형하기도 했다.
 
이슬람 근본주의 세력인 탈레반은 쿠란을 교조적으로 해석해 동성애자를 사형에 처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탈레반 과도정부는 1차 집권기 당시 도덕 경찰로 활동하던 조직을 되살리고 있다. 손발 절단형도 예고하고 있다. 이같은 조치가 이어지면서 성 소수자의 공포도 커지고 있다.  
 
카불의 한 게이 커플은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탈레반이 재집권한 뒤 언제든 찾아와 죽일 것 같다. 눈물이 계속 난다”며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파트너와 부부가 되기로 했다”고 말했다.
 
탈레반 점령과 더불어 폭행과 강간을 당했다는 성 소수자의 증언도 이어지고 있다.  
 
한 트랜스젠더는 “신이 나를 이렇게 창조하셨기에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다른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한다”며 “탈레반이 재점령하기 전에도 이미 여러 차례 남성들로부터 폭행과 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