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고래 군침 흘리는데···여성이 바다로 쫓아낸 바다사자 표정

사진 틱톡

사진 틱톡

캐나다에서 한 여성이 범고래를 피해 보트 위로 올라온 바다사자를 쫓아내는 영상이 공개돼 갑론을박이 일었다.

뉴스위크 등 외신에 따르면 24일 틱톡 한 계정에는 캐나다 밴쿠버 섬 앞바다에서 범고래 무리를 피해 보트 위에 올라온 바다사자를 쫓아내는 여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보트 위에 혼자 있던 여성은 바다사자를 본 후 당황한 목소리로 "안돼"를 연달아 외치며 바다사자에게 보트에서 내리라고 말한다.

여성이 당황한 이유는 바다사자를 노리는 범고래 4마리가 보트 주위를 빙빙 돌고 있었기 때문이다. 범고래는 물 위로 머리를 내민 채 바다사자를 응시하거나 보트 바로 아래로 잠수해 지나가기도 했다.

여성은 바다사자에게 "보트에서 내려, 너 여기서 나가야 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네" "난 네가 저녁 식사라는 사실을 안다" "세상은 이렇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사진 틱톡

사진 틱톡

바다사자는 4분가량 보트 위에 있다가 끝내 여성이 가까이 다가오자 배에서 뛰어내렸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네티즌들은 "여성은 할 만큼 했다" "바다사자를 지켰어야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영상이 확산하며 논쟁이 커지자 여성은 자신의 틱톡 계정을 폐쇄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