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우 깜짝 쾌투' SSG, 삼성 꺾고 5할 승률 회복

28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1회 말 SSG 선발투수 조영우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1회 말 SSG 선발투수 조영우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SSG 랜더스가 적지에서 값진 1승을 추가했다.

SSG는 28일 대구 삼성전을 7-2로 승리했다. 시즌 2연패에서 탈출, 5할 승률(56승 9무 56패)을 회복했다. 직전 광주 원정에서 충격적인 연패를 당했지만 삼성을 상대로 분위기를 전환했다. 지난 10일 사직 롯데전부터 이어온 원정 6연패, 삼성전 4연패 사슬도 끊어냈다. 반면 삼성은 홈 3연승 행진이 막을 내렸다.  

기선을 제압한 건 삼성이었다. 삼성은 1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오재일의 솔로 홈런으로 1-0 리드를 잡았다. SSG는 5회 초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사 후 한유섬이 볼넷, 남태혁이 안타로 출루한 뒤 2사 1, 3루에서 이재원의 3루수 방면 내야 안타 때 3루 주자 한유섬이 득점했다.

SSG는 6회 초 홈런 두 방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선두타자 추신수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1사 2루에서 최정이 좌중간 펜스를 넘기는 시즌 28호 홈런으로 연결했다. NC 나성범과 리그 홈런 공동 1위. SSG는 후속 최주환이 볼넷을 골라내 출루한 뒤 2사 2루에서 남태혁의 결정적인 투런 홈런이 터졌다. 풀카운트에서 삼성 불펜 노성호의 6구째 체인지업을 힘껏 받아쳤다.

삼성은 6회 말 1사 후 구자욱이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후속 호세 피렐라가 3루수 병살타로 아웃됐다. 7회 말에는 볼넷과 상대 야수 실책으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무득점에 그쳤다. 오히려 SSG는 9회 초 단타 3개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고 2점을 더했다. 삼성은 9회 말 무사 1루에서 오재일이 1타점 2루타를 때려냈지만, 추가 득점이 없었다.


SSG는 선발 조영우가 5이닝 2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1실점 쾌투로 시즌 3승(7패)째를 따냈다. 타선에선 6번 1루수 남태혁이 4타수 3안타(1홈런) 2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1번 추신수와 8번 이재원도 각각 2안타로 화력을 지원했다. 삼성은 선발 이재희가 5이닝 3피안타 1실점 하며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였지만 불펜이 무너졌다.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나와 ⅔이닝 2피안타 4실점 한 노성호가 패전투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