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박영수가 최태원 덮어줬다면 윤석열이 몰랐을까”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을 둘러싼 ‘개발 특혜’ 의혹을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추 전 장관은 28일 페이스북에 “진정, 윤석열은 몰랐을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추 전 장관은 이 글에서 “주목할 일은 대장동 개발사업의 시드 머니를 댄 SK 오너 일가와의 관계”라고 강조했다.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자금을 댄 킨앤파트너스에 400억원을 빌려준 익명의 개인투자자가 최태원 SK 회장의 동생인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으로 밝혀진 것을 간접적으로 언급한 것이다.
 
추 전 장관은 “현재로써는 단정할 수는 없지만, 거액의 돈이 오간 사실을 단지 아들이 몸이 상할 정도로 일을 열심히 한 대가로 이해할 국민은 한 명도 없다”고 곽상도 의원을 언급했다. 또 “박영수 전 특별검사 딸의 아파트 분양과정도 석연찮은 구석이 많아 보인다”고 했다.
 
이어 “화천대유와 곽상도, 박영수를 한 데 묶을 수 있는 유일한 고리는 최태원 회장의 사면과 수사와 관계되는 일”이라며 “현재 의혹의 핵심인물은 사면 관련 (당시) 민정수석 곽상도와 국정농단 수사 관련 박영수 전 특검으로 간추려진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그는 “특히 박 전 특검이 화천대유 핵심들과 함께할 특별한 학연이나 지연이 발견되지 않은 상황에서 그 관계 시작에 상당한 의혹이 제기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법조팀장 언론인 출신 대표가 그 역할을 다했다고 상상할 수도 있겠지만 대답은 ‘글쎄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만약 박 전 특검이 국정농단 수사 과정에서 최 회장 관련된 혐의를 덮어줬다는 일각의 문제 제기가 사실이라면 당시 수사팀장이었던 윤석열은 몰랐을까요”라며 “윤석열은 오늘 자신은 몰랐던 일처럼 ‘대통령이 되면 화천대요 실소유자를 구속할 것’이라고 엄포를 놓고 있습니다만, 과연 몰랐을까요”라고 거듭했다.
 
추 전 장관은 아울러 “윤석열 전 총장의 진지하고 신중한 해명을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박 전 특검은 특검에 임명되기 전 화천대유에서 고문으로 활동하며 2억원대 연봉을 받았다. 
 
박 전 특검의 딸도 최근까지 이 회사에서 근무했으며 올해 6월 화천대유가 보유한 대장동의 아파트 한 채를 6~7억원대에 분양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박 전 특검 측은 딸의 아파트 분양에 대해 정상적인 분양 절차를 거친 것이며 특혜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곽상도 의원의 아들은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했다가 지난 3월 퇴사하며 50억원이라는 거액의 퇴직금을 받아 논란이 되고 있다. 곽 의원의 아들은 근무 성과를 인정받고 산재로 인해 정당한 퇴직금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