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차관 “연말까지 공공요금 최대한 동결”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연말까지 공공요금을 최대한 동결하겠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9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개최하고 “물가리스크 요인을 재점검하고 선제적 대응을 통해 물가 불안 심리 확산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며 “어려운 물가여건을 감안해 이미 결정된 공공요금을 제외하고 나머지 공공요금은 연말까지 최대한 동결하는 것을 기본원칙으로 한다”고 말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29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29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그는 이어 “철도ㆍ도로 등의 경우 요금 인상 신청 자체가 제기된 것이 없으며 인상 관련 사전 협의 절차가 진행된 것이 없는 상황”이라며 “지방공공요금의 경우 지자체 자율 결정 사항이나 가능한 한 4분기 동결을 원칙으로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지자체와 적극 협의해 관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최근 국제유가 상승과 농축수산물 물가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를 잠재우고 경기회복세 둔화를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한국전력공사는 지난 23일 올해 10~12월분 연료비 조정단가를 조정해 전기요금을 10월 1일부터 1㎾h당 3원 인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이와 함께 가공식품 물가와 관련해서는 원유(原乳) 가격 인상과 이에 따른 우유 가격 인상 발표가 가공식품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겠다고 했다. 


이 차관은 “우유의 경우 업계와의 소통을 강화해 인상 시기를 최대한 분산하고, 기타 가공식품(치즈ㆍ빵 등)으로 연쇄적인 가격 인상 분위기가 확산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며 “시장 수급 상황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원유 가격의 경우 낙농산업발전위원회를 중심으로 연내 원유 가격 결정구조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농축수산물의 경우 정부는 계란ㆍ쌀ㆍ쇠고기 등 주요 품목에 대해 추석 이후에도 관리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이 차관은 “계란ㆍ쌀ㆍ쇠고기 등은 아직 전년 대비 가격이 높고 가격 상승 우려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만큼, 조기에 가격을 안정시킬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석유제품에 대해서는 국제유가 동향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유통 질서 교란 행위 발생 시 관계부처가 공동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