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20대 이하 편법증여 의심 446명 추가 세무조사”

스스로 돈을 마련할 능력이 부족한 데도 집을 사들인 20대를 ‘타깃’으로 정부가 세무 조사에 나선다.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1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1.9.29/뉴스1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1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1.9.29/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근 20대 이하 연소자의 주택 취득 비중이 크게 높아지고 있어 세정 당국이 편법 증여 등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 중”이고 말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4.4%였던 20대 이하 주택 취득 비중은 올해 2분기 6.9%로 뛰었다. 홍 부총리는 “국세청은 주택 구입 자금을 마련할 여력이 부족한 연소자로서 취득 자금을 편법 증여받은 혐의가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446명에 대한 추가 세무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심 주택 공급 확대를 주요 내용으로는 하는 ‘2ㆍ4 부동산 대책’ 후속 방안도 이날 회의에서 논의됐다. 홍 부총리는 “지난 21일 2ㆍ4대책 관련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 공공주택 특별법 등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도심복합사업 후보지에 대한 지구 지정 절차에 본격 돌입하게 됐다”며 “향후 지구 지정 요건(3분의 2 이상 동의)을 갖춘 지역을 중심으로 상세 사업 구조를 포함한 사업 설명회 등을 거쳐 10월부터 예정지구 지정을 추진하며, 이후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연내 본지구로 지정ㆍ착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음 달 남양주 왕숙 2지구 등 1만 호 주택에 대한 3차 사전 청약도 진행된다. 11월 하남 교산(4000호), 12월 부천 대장(1만3600호) 등 사전 청약도 예정돼 있다. 홍 부총리는 “11월에는 민간사업 물량도 포함해 추가 사전 청약을 진행하는 등 공급 물량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다음 달부터 부동산 관련 업무 공직자의 재산 등록 및 부동산 신규 취득 제한이 본격 시행되면서 청렴도ㆍ공정성도 한층 강화될 전망”이라고 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