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만 다른 제목 ‘라운드6’…‘오징어게임’ 못 부르는 이유

넷플릭스 브라질판 ‘오징어게임’의 제목은 ‘라운드6’이다. 사진은 ‘라운드6’ 포스터. 오른쪽 사진은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 넷플릭스 브라질·AFP=연합뉴스

넷플릭스 브라질판 ‘오징어게임’의 제목은 ‘라운드6’이다. 사진은 ‘라운드6’ 포스터. 오른쪽 사진은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 넷플릭스 브라질·AFP=연합뉴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두고 브라질만 직역없이 ‘라운드6’(ROUND6)이라는 제목을 써 화제다.

10일(현지시간) 브라질 현지 매체는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오징어게임’을 소개하며 넷플릭스 브라질만 이 드라마 제목을 직역하지 않고 ‘라운드6’라고 붙인 이유를 분석했다.  

매체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각 나라 언어에 맞춰 제목을 직역했다. 영미권은 ‘Squid Game’, 일본은 ‘イカゲーム’, 스페인에서는 ‘El Juego de Calamar’으로 지었다. 스퀴드, 이카, 칼라마르는 모두 오징어를 뜻한다.  

브라질에서는 자국어로 포르투갈어를 사용한다. 포르투갈어로 ‘오징어’는 ‘lula’, ‘게임’은 ‘jogo’라 직역하면 ‘Jogo de Lula’다.  

그러나 브라질에선 ‘Round6’라는 제목을 썼다. 극중 참가자들이 도전하는 게임이 6가지이고 그 마지막 라운드가 오징어게임이라는 점에서 따온 제목이다.  


직역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다양한 추측이 나왔다. 무엇보다 정치·사회적 이슈가 생길 수 있다는 게 가장 유력한 이유로 꼽혔다. 바로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룰라) 전 대통령을 연상케 한다는 거다. 

룰라 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프랑스 일간지 리베라시옹과의 인터뷰에서 “대선 출마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으나 출마할 생각이 있으며 가능성이 매우 커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드라마 제목에 대선 예비후보에 이름이 들어가면 정치·사회적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어 제목을 ‘Round6’로 했다는 게 중론이다. 

이 밖에도 브라질에서 ‘오징어게임’ 자체가 생소하기 때문에 극중 등장하는 게임 가짓수를 쓰는 게 브라질 시청자에게 와닿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