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앞에서 새신부 집단성폭행…印 달리는 열차 안 비극

20세 인도 여성이 달리는 열차 안에서 8명의 남성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중앙포토

20세 인도 여성이 달리는 열차 안에서 8명의 남성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중앙포토

인도에서 20세 신부가 달리는 열차 안에서 8명의 남성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2일(현지시간) 일간 아마르 우잘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8시쯤 뭄바이행 열차 안에서 8명의 남성 승객들이 열차가 어두운 터널을 지날 무렵 갑자기 강도로 돌변했다.

이들은 미리 준비한 흉기를 꺼내 승객들을 위협해 현금과 스마트폰 등 귀중품을 빼앗았다. 그리고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20세 여성 승객에게 몹쓸 짓을 저질렀다.

강도들은 남편이 보는 앞에서 피해 여성을 번갈아가며 성범죄를 저질렀다. 남편은 신부를 구하기 위해 몸을 던져 말렸다. 그러나 남편에겐 집단 폭행을 저질렀다.

8명의 강도는 모두 경찰에 체포됐다. 이를 목격한 다른 승객이 경찰에 신고해 열차가 다음 정거장에 정차했을 때 이들을 체포할 수 있었다.  


경찰 당국은 “현장에서 가해자 4명을 붙잡았고 추적을 통해 나머지 가해자도 모두 체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인도에서는 2만8046건의 강간 사건이 보고됐다. 하루 평균 77건꼴이다. 전문가들은 신고되지 않은 사건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