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글중심] "승객 골라태우기 논란 카카오택시, 실태조사한다고?"

 

서울 시내를 운행 중인 카카오택시. [연합뉴스]

서울 시내를 운행 중인 카카오택시. [연합뉴스]

서울시가 승객 골라태우기 등으로 논란이 된 카카오택시의 운행 실태 조사에 나섭니다. 카카오택시가 손님을 어떻게 골라 태우는지 알아보기 위한 첫 현장 실태조사입니다. 현재 카카오택시는 택시 플랫폼 시장의 약 90%를 점유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카카오택시 등 대부분 플랫폼사가 승객 목적지를 기사에게 제공하고, 유료서비스 가입 기사에게 선호지역 우선 배차 혜택을 부여하는 등 사실상 승객 골라 태우기를 조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시는 목적지 표시에 따른 택시 기사의 장·단거리 선택 여부, 기사의 선호지역 우선배차 서비스 가입 여부에 따른 배차 성공률 및 소요 시간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주요 단속 대상은 허위로 예약표시등을 겨놓거나 빈차표시등을 꺼놓고 쉬는 택시로 가장한 채 카카오앱 등을 통해 장거리 승객만 골라 태우는 경우 등입니다. 호출에 성공한 배정 차량번호를 확인해 카카오 자사 가맹택시에 ‘콜 몰아주기’를 한다는 의혹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카카오택시 어플을 이용해 배차를 요청할 때 단거리, 기본콜은 잘 안 잡힌다는 경험담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저녁에 불러보세요. 가까운 거리, 돈 안 되는 데는 한 시간 동안 불러도 노콜.” “카카오택시 부르면 내내 없다가 1000원 더 내는 스마트택시 부르면 바로 잡힌다. 울며 겨자 먹기로 돈을 더 내고 부를 수밖에 없었던 적이 많다. 의도적으로 피하다가 스마트 누르면 바로 잡히는 게 수상하다. 분명 의도적인 게 틀림없다.” “택시 기사는 손님의 목적지를 볼 수 없도록 해야 함. 콜을 골라 받고 있음.”


카카오택시 측의 카카오택시 콜 몰아주기 의혹을 확실히 조사해 조치 취해야 한다는 네티즌도 있습니다. “콜 몰아주기를 쟁점으로 조사해야지. 공정하지 못하니까.” “카카오택시 월 회비 낸 택시만 일감 준다고 하니.” “빈 차로 똑같이 주행하다가 카카 택시만 콜 받고. 일반 택시에는 콜 안 준다고 하더라. 기사들은 현장에서 그런 꼴을 많이 본다고 함.”

일각에선 서울시가 실태 조사를 예고한 것에 대해 불만을 표하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아무리 불만을 터뜨리고 항의해도 카카오는 다 봐주겠다고 대놓고 선포한 셈. 친절하게 다 알려주고선 무슨 실태 조사가 되냐?” “단속하겠다고 얘기하고 단속하는 게 어디 있나?”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네이버
"불러보면 알 수 있음. 분명 일반콜로 불렀는데 열에 아홉은 카카오택시가 옴." 

 

 

ID 'ehgu****' 
#다음
"골라 태울 수 있게 만든 거부터가 아주아주 잘못됐다. 그냥 호출만 하도록 해라. 목적지를 입력하니 당연히 골라 태우지. 카카오 뜯어 고쳐라."

 

 

ID '고찬진' 
#다음
"힘듦. 도착지가 안 뜨게 해야 함."

 

 
ID 'kwhy****'
#네이버
"안 해주다 1000 더 주면 콜 뜨고 배차도 시켜준다."

 

 
ID 'seea****'
#네이버
"조사한다고 미리 예고하면 카카오는 알고리즘 바꿀 것이고, 기사들은 당분간 안 골라 태우겠지."

 

 
ID 'tjh0****'  
#네이버
"정부는 관리해라."

 

 
ID 'dudv****' 

최지혜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