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난리난 그 카디건" 되레 쇼핑몰 논란 자축한 함소원

함소원이 판매하고 있는 의류 사진. [함소원 쇼핑몰 캡처]

함소원이 판매하고 있는 의류 사진. [함소원 쇼핑몰 캡처]

방송인 함소원(45)이 자신이 운영하는 쇼핑몰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함소원은 지난 1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함소원은 “기사가 많이 나와서 홈페이지가 난리가 났다”고 운을 뗐다. 

그는 “주문이 많이 들어왔고, 방문자 수 그래프가 4배 상승했다”며 “이게 무슨 사태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가격 논란이 일었던 카디건을 입은 뒤 “오늘 난리 났던 그 카디건이다”라며 “사람들이 카디건을 엄청 많이 구매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롱 카디건인데 이 가격이라고? 가격 되게 좋은데’하고 가져간 것 같다. 아까부터 DM(다이렉트 메시지)이 많이 오더라”라고 덧붙였다.


앞서 함소원은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의류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쇼핑몰에서 카디건 12만9000원, 원피스 2종은 각각 15만8000원, 16만8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제품 상세 사진은 없고 함소원이 휴대전화로 찍은 사진이 전부다.  

제품 관련 공지에는 “주문 제작이다. 주문 후 2주 안에 배송해드린다. 주문제작인 만큼 제품에 큰 하자가 있지 않은 이상 환불이 어려운 점 알려드린다. 심사숙고하고 기장 체크해서 주문해달라”고 적혀 있다.

함소원 쇼핑몰의 운영 방식을 두고 네티즌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제품에 대한 상세 사진이 없다는 점과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환불이 안 된다’는 점을 들며 불만을 제기했다.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함소원이 파는 카디건 가격’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올리고 “카디건 하나에 13만원이다. 가격이 비싸니 질은 좋을 것 같았지만, 아크릴 77%에 울 8%”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반면 “본인이 사기 싫으면 안 사면 되는 것”, “가격 책정은 파는 사람 마음”, “성의는 없지만 옷은 나름 괜찮아 보인다” 라는 반응도 있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