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뼈·앞니 부러져”…여자 초등생 마구 때린 남자 중학생, 왜

[중앙포토]

[중앙포토]

남자 중학생이 학원에서 초등학교 여학생을 때려 코뼈와 치아가 부러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 학생은 정신적 충격으로 한 달 가까이 등교를 하지 못하고 있다.

13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강원 강릉시의 한 학원에서 중학교 1학년생인 A군이 초등학교 6학년생인 B양을 주먹과 발을 사용해 폭행했다. B양은 코뼈와 앞니가 부러졌고 입술이 터지고 얼굴과 등은 멍들었다.

B양은 사건 당일 학원 복도에서 A군이 친구와 함께 자신의 외모를 놀려 말다툼을 벌였고, 이후 어깨를 부딪쳤다는 이유로 자신을 마구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한 정신적 충격으로 B양은 급성 스트레스 반응 진단을 받아 현재 통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사건 이후 한 달 가까이 학교도 다니지 못하고 있다.

B양 측은 사건 직후 학원에서 응급조치도 제대로 하지 않는 등 미온적으로 대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A군 부모는 “사과와 함께 합의하려고 노력했다”면서도 “여학생이 먼저 시비를 건 데다 몸싸움 과정에서 자신 아들도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B양의 할머니는 “자기네는 촉법소년이니까 (합의금) 1000만원 이상은 못 주겠다(고 하더라). 돈이 문제가 아니지 않나”라며 억울함을 표했다.

한편 강릉시교육청은 학교폭력 대책심의위원회를 열기로 했으며 경찰도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