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서민 실수요자 전세·잔금대출, 차질없이 공급되게 하라"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서민 실수요자에 대한 전세·잔금대출이 차질없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라고 금융당국에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서민 실수요자에 대한 전세대출과 잔금대출이 일선 은행지점 등에서 차질없이 공급되도록 금융당국은 세심하게 관리하라"고 밝혔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앞서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투자자 교육플랫폼 '알투플러스' 오픈 기념회 축사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전세 대출이 중단되지 않도록 실수요자를 보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고 위원장은 "10월과 11월, 12월 중 전세 대출에 대해서는 총량 관리를 하는 데 있어 유연하게 대응하도록 할 생각이다"이라며 "그래서 전세 대출 증가로 인해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 목표가 6%대를 초과하더라도 용인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9월 중 가계대출 동향' 보도 참고자료에도 고 위원장이 자금이 꼭 필요한 서민층 실수요자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하는 방안을 세심하게 강구할 것을 강조했다는 내용을 명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