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다음주부터 전세대출 재개

NH농협은행이 중단했던 전세자금 대출을 오는 18일부터 재개한다. 금융당국이 실수요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전세대출은 가계대출 총량 규제의 예외로 두겠다고 밝힌 데 따른 조치다.

NH농협은행 본점영업부 모습.   연합뉴스

NH농협은행 본점영업부 모습. 연합뉴스

 
14일 NH농협은행은 18일부터 신규 전세대출 취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농협은행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에 따라 지난 8월 24일부터 11월 30일까지 신규 가계 부동산담보대출과 전세대출을 한시적으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금융당국이 연말까지 전세대출을 가계대출 총량 관리에서 제외하겠다고 밝히자 방침을 바꾼 것이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이날 시중은행 여신담당 임원들과 회의를 갖고 “올해 4분기 전세대출은 총량 관리 면에서 유연하게 대응하도록 할 생각”이라며 “전세대출 증가로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이 관리 목표(6%대)를 초과하더라도 용인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실수요자들의 불만에 전세대출은 다소 숨통이 트였지만 전반적인 '대출 조이기' 기조는 이어질 전망이다. KB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은 전세대출의 최대한도를 임차보증금 증액분으로 제한하는 조치를 당분간 완화 없이 그대로 시행하기로 했다. 다른 시중 은행들도 전체 총량관리 기조는 유지할 예정이다. 은행들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관리 목표에 따라 올해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을 6%대로 맞춰야 한다.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702조8878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4.9% 늘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