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가오슝 대형화재서 사망자 46명…“방화 가능성 조사 중”

14일 대형 화재로 46명이 숨진 대만 가오슝시 주상복합건물 청충청 외관. [사진 대만중앙사]

14일 대형 화재로 46명이 숨진 대만 가오슝시 주상복합건물 청충청 외관. [사진 대만중앙사]

대만 남부 도시 가오슝(高雄)의 노후 주상복합 건물에서 14일 불이나 46명이 숨지고 41명이 다쳤다.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54분(현지시간)께 가오슝시 옌청(鹽埕)구의 청충청(城中城) 빌딩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 당국은 소방차 75대와 소방관 159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서 오전 7시 17분에 화재를 진압했다. 하지만 대규모 사상자가 확인되면서 대만 여론은 충격을 받았다. 화재 원인과 대응을 놓고 파장이 커지고 있다.

리칭슈(李淸秀) 가오슝시 소방국장은 이날 오후 3시(현지시간)까지 86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그 가운데 46명이 숨지고, 41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발표했다.

소방대가 오전 3시께 출동했을 때 이미 건물 1층이 불길에 휩싸였고, 건물에서는 주민들의 비명이 끊이지 않았다고 주변 주민들은 전했다.

14일 대형 화재가 발생한 대만 남부 가오슝시의 노후 주상복합건물 청충청에 불길이 솟고있다. [사진 대만중앙사]

14일 대형 화재가 발생한 대만 남부 가오슝시의 노후 주상복합건물 청충청에 불길이 솟고있다. [사진 대만중앙사]

준공 40년 된 노후 건물인 청중청 빌딩은 지하 2층, 지상 13층 주상복합 건물로 화재 당시 지하층과 지상 1∼5층은 폐쇄된 상태였고 7∼11층에 약 120가구가 거주하고 있었다.

청충청 빌딩은 과거 백화점과 노래방 등 유흥시설이 밀집한 번화한 건물이었으나 상권이 쇠락하면서 가오슝 제일의 ‘도깨비 건물’로 불릴 정도였다고 대만 중국시보는 전했다. 특히 1~6층에는 집창촌과 상가, 영화관 등이 있었으나 지금은 모두 문을 닫았고, 이후 치안이 악화돼 주로 취약계층이 거주했다. 또 비상구가 막히고 잠긴 곳이 많아 구조 작업이 지연되면서 인명 피해가 늘었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화재 원인을 놓곤 고의 방화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맞은편 건물의 한 주민은 이날 오전 2시 30분께 남녀 커플이 다투는 소리에 이어 펑 하는 폭발음을 두 차례 들었고, 창밖을 내다보니 1층에서 불길이 번졌다고 대만 자유시보에 알렸다.

천치마이(陳其邁) 가오슝 시장은 “방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경찰이 이미 혐의자 4명을 조사 중”이라고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