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민의힘 대선 경선 중단 가처분 신청…“검증 거쳐야”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통령 예비후보 2차 경선(컷오프)에서 탈락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법원에 “경선을 중단해 달라”는 취지의 가처분 신청을 냈다.

황 전 대표는 14일 서울 여의도 캠프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가처분 신청은 결코 제 개인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 선거 정의를 지켜내기 위한 힘겨운 투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전 대표 측은 경선 과정의 자료 공개 및 경선 중단 가처분 신청을 서울남부지법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투·개표율과 상세 구분 득표율, 모바일 투표 관련 로그 기록 집계 현황 등 기초자료 공개와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며 “그전까지는 잠정적으로 경선 절차를 중지하고, 엄격한 검증을 거쳐 흠결 없는 제1야당의 대통령 후보자가 선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지난 6월 국민의힘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에도 부정선거의 주범으로 의심받고 있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모바일 투표와 당원 대상 ARS 조사 및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맡기고, 이후 어떤 자료도 공개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깜깜이 선거는 자유민주주의 역사에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며 “당원들과 국민의 소중한 참정권을 유명무실하게 만드는 중대 범죄인 부정 경선 의혹을 반드시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황 전 대표는 지난 8일 “후보별 투표율이 조작된 것으로 보인다. 특정 후보의 종합득표율이 과잉계산된 것으로 보인다”며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