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文대통령, 이재명 겨냥해 대장동 수사 지시? 뚱딴지같은 생각"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뉴스1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뉴스1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일부 언론과 야당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한 지시라고 해석하는데 이는 뚱딴지같은 생각"이라고 말했다.

 
노 전 실장은 이날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이런 해석을 하는 것은 문 대통령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의 지시는 너무도 당연한 것"이라며 "많은 의혹이 계속 제기되고 있고 또 대통령 선거는 다가오고 있는 만큼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가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자칫 정쟁으로 치달을 수 있는 이슈를 조속히 규명해서 마무리지어야 한다는 뜻이라고 보고 있다"며 "저는 이를 위해서는 검경 합동수사본부 구성도 가능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노 전 실장은 "일부 언론과 야당이 문 대통령이 이 후보를 겨냥했다고 해석하고 있는데 이는 좀 뚱딴지 같은 생각"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런 상황에서 정치적 목적으로 어느 한 편을 드는 그런 일을 하는 분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 시점에 대해서는 "경기도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18일, 20일)가 끝나면 바로 면담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다음 주를 넘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노 전 실장은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 결과에 대해 승복한 것과 관련해 "이 후보 쪽에서는 당헌 당규의 문제점을 지적했는데, 실제로 당헌 당규의 불리한 점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당헌이나 법이나 모든 경우의 수를 상정하고 그에 대한 결과가 상식적이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부분이 있어서 해석을 둘러싸고 좀 문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무위에서도 이런 불비에 대한 논의가 있었고 향후 고치기로 했는데 그렇지만 원칙은 지켜져야 한다"면서 "이 후보도 그런 점을 이해하고 경선 결과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의 지지자들이 경선 결과 효력 중지를 요구하는 가처분을 신청한 것에 대해서는 "정치 특히 당내 정치가 법정으로 가는 것에 대해서는 정말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의 사법화에 대해서는 일관되게 반대해왔고 그 폐해에 대해서 아주 많은 이야기를 해왔다"며 "지금도 변함이 없다. 법정으로 가는 것에 대해서 반대하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