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건너뛰고 겨울? 주말 첫 한파특보 예고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몸을 웅크린 채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몸을 웅크린 채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매우 찬 공기가 우리나라로 다가오면서 17일 체감 기온이 영하권까지 떨어지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올가을 첫 한파 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건강 관리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15~16일 북쪽 기압골이 우리나라를 통과하면서 동쪽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집중되겠다. 기압골이 빠져나간 뒤에는 시베리아에 중심을 둔 매우 찬 공기가 내려와 한파가 찾아온다. 찬 공기 영향으로 16일 오후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고 추위가 나타날 전망이다.

17일 전국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10~15도 급락할 것으로 보인다. 최저 기온은 서울이 1도, 춘천은 0도까지 떨어지겠다. 내륙과 산간 지방 기온은 올해 처음 영하를 기록할 전망이다. 여기에 강풍도 불어 체감 기온은 2~6도 더 낮아져 실제 느끼는 추위는 더 강력할 것으로 보인다. 중부 지역 일부는 17일 아침 체감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겠다. 내륙 곳곳에서 올해 첫 얼음과 서리도 관측되겠다. 동·서·남해 전 해상에는 풍랑이 일겠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17일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올가을 첫 한파 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를 기록하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서울에 한파 특보가 내려질 경우 10월 중순에는 처음이다.

때 이른 추위에 각종 피해를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다. 기상청은 기온 변화가 커지면 찾아오는 호흡기 질환, 면역력 저하 등에 각별히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농작물 냉해 피해를 막기 위한 사전 보온조치 등도 강조했다. 한상은 기상청 기상전문관은 “일요일(17일)이 한파 절정이기 때문에 산행이나 야외활동 때 저체온에 특별히 대비해야 한다. 갑자기 겨울처럼 바뀌고 강한 바람도 예상되는 만큼 건강과 시설 관리 등에 잘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추위는 18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18일 오후부터 19일 오전 사이에 일시적으로 기온이 올라가겠다. 하지만 19~21일 찬 공기가 다시 우리나라 상공에 다시 들어오면서 2차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쌀쌀한 날씨는 다음 주중까지 이어진다.  

한상은 기상전문관은 “22일부터 점차 기온이 올라가 24일에는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그 후 평년 기온이 나타나겠지만, 일교차가 큰 가을 특성상 온도의 등락이 반복되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