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DA 자문위, 얀센 코로나19 백신도 부스터샷 접종 권고

존슨앤드존슨(J&J)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얀센 백신. AP=연합뉴스

존슨앤드존슨(J&J)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얀센 백신. AP=연합뉴스

미국 보건당국의 자문기구가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 자회사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을 권고했다.

15일(현지시간) 미 CNN 등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FDA)의 자문기구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는 이날 표결을 거쳐 만장일치로 얀센의 부스터샷을 승인할 것을 권고했다.

이에 따라 미국에서 승인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 얀센 등 3종의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FDA 자문위로부터 부스터샷을 접종하라는 권고를 받았다.

자문위는 1회 접종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지 최소 2개월 뒤에 얀센 부스터샷을 접종하도록 했다.  

접종 대상은 화이자·모더나의 부스터샷과는 달리 18세 이상 모든 성인으로 확대됐다. 화이자·모더나의 부스터샷은 65세 이상 고령자와 18세 이상 성인 가운데 기저질환자, 직업적으로 코로나19 노출이 잦은 고위험군에게만 맞히도록 권고됐다.


아울러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이 부스터샷으로 얀센 대신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맞는 이른바 '교차 접종'을 승인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다고 자문위 측은 전했다.

자문위원들은 얀센 백신의 경우 1차 접종이 충분히 강력한 예방 효과를 제공하지 못하기 때문에 2차 접종이 중요하다고 짚었다. 얀센 백신을 처음부터 2회 접종하도록 해야 했다는 일부 의견도 제시됐다.

FDA는 자문위 권고 내용을 바탕으로 얀센 부스터샷의 실제 사용을 승인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통상 FDA는 자문위의 권고 내용을 수용해왔다. FDA가 얀센 부스터샷 긴급사용을 승인하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접종 권고가 있어야 실제 부스터샷 접종이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