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3 시키자 참치캔 배달…쿠팡에 당했다" 피해 속출 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쇼핑몰 ‘쿠팡’에서 아이폰을 주문했는데 참치캔을 받은 황당한 사연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5일 한 네이버 카페 회원 A씨는 “쿠팡에서 아이폰13 프로 맥스를 주문했는데 참치캔이 왔다”며 에어캡으로 포장된 고양이용 참치캔 사진을 공개했다.

A씨는 “10월25일에 배송된다고 안내를 받았고, 며칠 전엔 쿠팡 측에서 ‘(배송을) 걱정하지 말라’는 전화도 받았다”며 “예정일보다 일찍 배송된다는 사실에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하지만 택배 상자를 열어보니 아이폰이 아닌 참치캔이 들어 있었다.

A씨는 “택배가 도착해서 열어보니 웬 고양이용 캔디 있더라”라고 분노했다.

A씨는 “쿠팡에 연락하자 ‘매진돼 교환이 불가능하니 쿠팡 캐시로 적립해드리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환불 처리만 된다더라”며 “지금 마땅히 쓸 휴대전화도 없다. 기존에 쓰던 휴대전화 중고 거래도 잡혀있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A씨를 비롯해 비슷한 상황을 겪은 사례들이 여럿 있었다.  

아이폰13을 주문한 회원 B씨는 “혹시라도 저 같은 일 겪으실까 봐 적는다”며 “검색해보니 에어팟 프로를 주문하고 참치캔을 받았다는 후기가 있던데 나도 당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택배 상자 속에 국내 유명 참치캔이 포장된 사진을 공개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쿠팡을 통해 아이폰13 미니 사전 예약에 성공해 지난 8일 배송받기로 했으나, 옥수수콘 통조림을 받았다며 피해 사례를 전했다.  

그는 “지난 13일에도 진위 파악 중이라고 해서 정확한 답을 받지 못했다. 사전 예약의 의미가 없어진 지 오래”라고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