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경찰 극단선택…유서엔 동료들 이름 적고 "원망한다"

30대 경찰관이 동료들을 원망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5분쯤 인천경찰청 소속 A경사(33)이 경기도 시흥시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A경사는 자필로 부서 동료들의 이름을 거론하며 "원망한다"는 내용의 마지막 편지를 남겼다고 한다. 경찰은 A경사가 남긴 유서와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그가 투신해 숨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하지만 A경사가 일해왔던 인천경찰청 측은 그가 다른 직원들과 원만하게 지내왔고, 직장 내 괴롭힘 등의 정황이 없다는 입장이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A경사는 평소 사건에 적극적이어서 동료들이 좋아했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유가 전혀 이해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 "수사 중이라 구체적인 유서 내용을 밝힐 수 없다"며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