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성소수자 장관 부티지지 '육아휴가'…"모유 안 먹이는데"VS"권리"

성 소수자인 미국의 교통장관 피트 부티지지(39)가 몇 주간 유급 육아휴가를 낸 일이 미국 정치권에서 뜨거운 논쟁이 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부티지지 장관이 지난 8월 중순부터 약 6주간 육아휴가를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부티지지는 미국에서 성 소수자인 사실을 공개한 첫 관료다. 2018년 교사인 채스턴 글래즈먼과 결혼했고, 두 사람은 지난 8월 남녀 두 아이를 입양했다. 부티지지는 지난 9월 자신의 트위터에 글래즈먼과 입양한 두 아이를 한 명씩 안은 채 마주보며 웃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부티지지(오른쪽)와 그의 남편 글래즈먼이 입양한 두 아이를 각각 안고 미소 짓고 있다. [부티지지 트위터 캡처]

부티지지(오른쪽)와 그의 남편 글래즈먼이 입양한 두 아이를 각각 안고 미소 짓고 있다. [부티지지 트위터 캡처]

WP는 부티지지가 남편 글래즈먼과 함께 두 아기를 돌보기 위해 육아휴가를 냈었으며 교통부는 이 사실을 당시 공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야당과 보수층에선 부티지지의 육아휴가를 크게 두 가지 면에서 비판하고 있다. 우선 미국이 극심한 물류 대란을 겪는 와중에 주무 장관이 휴가를 떠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야당인 공화당의 톰 코튼 상원의원은 "서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물류 위기 동안 그는 자리에 없었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마샤 블랙번 상원의원 역시 "우리는 물류 위기의 한가운데 있었지만 백악관은 부티지지의 유급 휴가를 숨기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폴리티코는 행정부 관리의 말을 인용해 각료들은 휴가 정책이 없지만, (부티지지의) 그런 휴가는 대통령에 의해 허락될 수 있다고 전했다.


성 소수자가 육아휴가를 냈다는 점을 문제삼는 듯한 발언이 논란을 낳기도 했다. 보수 성향 매체 폭스뉴스의 간판 앵커인 터커 칼슨은 "부티지지는 아이를 입양한 후 8월부터 일을 쉬고 있다. 모유 수유를 어떻게 했는지 알아내려 하지만 그것이 어떻게 됐는지 아무런 말이 없다"고 말했다. 남성인 부티지지는 모유 수유를 할 필요가 없는데도 육아휴가를 갔다고 비꼰 것이다.     

성 소수자로서 두 아이를 입양한 부티지지. [로이터=연합뉴스]

성 소수자로서 두 아이를 입양한 부티지지. [로이터=연합뉴스]

이에 대해 WP는 폭스뉴스는 남성 직원들에게도 6주간의 육아휴가를 주며 실제로 남성 앵커들이 육아휴가를 다녀왔다고 전했다. 부티지지가 성 소수자란 이유로 육아휴가 사용을 비판해선 안 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공세가 이어지자 부티지지는 16일 MSNBC방송에 출연해 반박했다. 그는 "휴가 중에도 항상 일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했다"며 "가족을 중요하게 여기는 (바이든) 행정부에서 신생아를 돌볼 수 있는 경험을 할 수 있는 건 축복"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앵커 칼슨의 발언에 대해 "육아휴가의 개념은 차치하고 분유를 먹이는 것의 개념조차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가족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보수 진영에서 이런 얘기가 나오는 건 정말 이상한 일"라고 응수했다.  

미 교통부 대변인은 WP에 "부티지지 장관은 휴가 첫 4주 동안은 중요한 결정과 위임할 수 없는 문제들을 제외하곤 휴무 상태였지만, 이후부턴 더 많은 일들을 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부티지지는 이달 7일부터 회의에 참석하고, 인터뷰 일정을 소화하는 등 사실상 업무에 복귀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민주당에선 부티지지를 옹호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캐서린 클라크 하원의원은 "부티지지 역시 육아휴가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하는 수백만 명의 다른 미국인과 다를 바 없는 부모"라며 그를 옹호했다. 콜린 알레드 하원의원은 "많은 남성이 육아휴가를 사용하지 않는 상황에서 부티지지처럼 유명 인사가 휴가를 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