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혈증 클린턴, 빠르게 회복…본인 입원 뉴스도 챙겨본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비뇨기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 증세로 입원한 UC어바인 대학 병원 앞에서 16일 한 경호원이 차량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비뇨기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 증세로 입원한 UC어바인 대학 병원 앞에서 16일 한 경호원이 차량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패혈증 증세로 입원한 빌 클린턴(75) 전 미국 대통령이 건강을 회복하면서 병원에서 하루 더 머물며 추가 치료를 받고 현지시간으로 17일에 퇴원할 예정이라고 16일(현지시간) AP통신·CNBC 등 외신들이 대변인 성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앙헬 우레냐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클린턴 전 대통령이 캘리포니아대학(UC어바인) 병원에서 항생제 주사 치료를 추가로 받고 내일(17일) 퇴원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난 24시간 동안 (건강 상태가) 훌륭한 회복력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클린턴 전 대통령이 병실에서 가족·친구들을 만나고 대학 풋볼을 시청하는 등 일상생활을 보내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NBC는 클린턴 전 대통령 측근의 말을 인용해 클린턴 전 대통령은 TV로 그의 입원 관련 뉴스 보도까지 챙겨보고 있다고 전했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배우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딸 첼시 클린턴과 함께 남편의 곁을 지키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코네티컷 대학 연설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의 건강 상태를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 중에 "클린턴이 직접 안부를 전해왔다"며 "그는 정말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비뇨기 감염에 따른 패혈증으로 UC어바인 병원에 입원했다. 익명의 보좌관들에 따르면 클린턴은 중환자실에 입원했지만, 위중증 환자에 대한 치료는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건강상태와 관련, 우레냐 대변인은 "비뇨기 감염이 혈류로 퍼졌으나 생명을 위협할 만한 급성 쇼크 상태는 아니었다"며 "현재 백혈구 수치가 크게 감소한 것을 포함해 모든 건강 지표가 호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2001년 백악관을 떠난 이후 수차례 건강상의 위기를 겪어왔다. 2004년에는 가슴 통증과 호흡 곤란 증상으로 심혈관 우회 수술을 받았고, 이듬해에는 폐 수술을, 2010년에는 관상동맥 스텐트 이식 수술을 받았다. 이후 클린턴 전 대통령은 채식으로 식단을 바꾸고 체중을 감량하면서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