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국열차, 벚꽃터널, 무지개...사진으로 보는 우리 철도의 멋

금상 수상작 '설국열차'. [출처 코레일]

금상 수상작 '설국열차'. [출처 코레일]

 눈보라를 헤치며 힘차게 달리는 고속열차 KTX를 사진에 담은 '설국열차'가 코레일이 주최한 제12회 철도사진공모전에서 금상에 뽑혔다. 전라선 곡성역 인근에서 촬영된 사진으로 오희재 씨의 작품이다. 

은상 '봄날의 주인공'. [출처 코레일]

은상 '봄날의 주인공'. [출처 코레일]

 
 은상에는 진해선 경화역에 만개한 벚꽃터널을 지나가는 열차를 촬영한 '봄날의 주인공'(김일웅 작)과 경전선 삼랑진역 인근에서 구름 사이 무지개를 배경으로 숲을 지나가는 KTX-산천을 담은 '아름다운 산천호'(김창덕 작)가 공동 선정됐다.   

은상 '아름다운 산천호'. [출처 코레일]

은상 '아름다운 산천호'. [출처 코레일]

 '철도와 함께 한 아름다운 순간'을 주제로 한 이번 공모전에는 모두 1243점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사진작가와 교수 등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두 차례에 걸쳐 심사를 진행했다. 금상엔 상금 200만원, 은상은 100만원, 동상 50만원과 코레일 사장 표창이 수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