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공급망 리스크 줄이려면 협력사 ESG도 관리해야”

대한상공희의소가 19일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개최한 ‘제6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에서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의]

대한상공희의소가 19일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개최한 ‘제6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에서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의]

 
각 국이 기업의 자율에 맡겨왔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점차 의무화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도 자사뿐 아니라 납품·협력업체 등 공급망 전체의 ESG 현황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는 19일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생산성본부(KPC)와 공동으로 ‘제6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SK, LG화학, GS칼텍스, 현대모비스, CJ, 아모레퍼시픽 등 기업의 ESG 관련 담당 임원들도 참석했다.

발표자들은 글로벌 기업처럼 국내 기업도 리스크 관리를 위해 공급망 내 ESG 경영을 필수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범택KPC 센터장은 “최근 기업의 가치사슬(밸류체인, VC) 구조가 복잡해지며 다수의 ESG 리스크가 공급망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콩고에서 발생한 ‘코발트 광산 아동 착취 문제’ 등을 예로 들었다. 오 센터장은 “유럽연합(EU) 등 주요국의 규제와 이에 따른 법률적 위기요인은 기존의 부분적이고 간헐적인 리스크와 전혀 다른 차원”이라며 “기업의 비즈니스 모델과 지속가능성을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공급망 ESG 관리를 위해서는 납품·협력업체의 환경·안전·인권 상황을 점검하고 필요할 때는 직접 개선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 센터장은 “법제도가 엄격하고 상대적으로 관리가 환경·안전보다는 야근 수당 미지급 등 법적 보호가 느슨한 인권 부분을 신경써서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ESG 관련 금융 상품과 법적 규제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 대표는 “지난 1분기 전 세계 지속가능연계대출 발행액이 97조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3배 성장했고 지속가능연계채권도 빠르게 늘고 있다”며 “국내 기업과 금융기관도 이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재구 명지대 교수는 “EU는 올해 ESG 공시 의무대상을 연기금 외 은행, 보험, 자산운용사 등으로 확대하고 기업의 공급망 내에서 환경문제, 인권침해 여부를 확인토록 하는 ‘공급망 실사법’도 추진하고 있다”며 “ESG 관련 법적 규제가 기업 경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친환경 제품 개발에 힘쓰고 협력업체와의 상생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많은 국내 기업들이 공급망 ESG 관리가 중요하다고 보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는 경우는 많지 않다”며“대·중소기업이 협력해 전체 공급망 내 ESG 경영 수준을 끌어올리고 이를 거래선과 매출액을 확대하는 데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도 “국내 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대·중소기업이 서로 협력해 산업 전반의 ESG경영 수준을 끌어올려야 한다”며 정부도 관련 인프라 확충 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