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예지·유대종…'1타 빨대' 스카이에듀, 결국 인강사업 접는다

'스카이에듀' 주예지 강사(왼쪽)과 유대종 강사. [유 강사 유튜브 캡처]

'스카이에듀' 주예지 강사(왼쪽)과 유대종 강사. [유 강사 유튜브 캡처]

주예지 수학강사와 유대종 국어강사 등 이른바 '1타 강사'가 소속된 대입 인터넷강의 사이트 '스카이에듀'가 사업을 종료한다. 

19일 교육업계에 따르면 '스카이에듀'를 운영하는 에스티유니타스 자회사 현현교육이 온라인 교육사업 축소 방침을 공식화했다. 학령인구 감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등의 상황에서 사업적 판단에 따라 서비스 축소를 하게 됐다는 것이다. 다만 기존 재수학원과 공교육사업 등 오프라인 교육사업은 유지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스카이에듀의 인강 서비스는 오는 11월 18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일까지만 운영된다. 수강 기간 종료일까지는 정상적으로 강의를 들을 수 있으며, 기존 수강생들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에스티유니타스 관계자는 "대부분 수강생이 수능일까지 수업을 듣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수능 이후까지 수강하는 수강생들이 있을 수 있는데, 만약 있다면 환불 등을 진행할 예정이나 비중은 작을 것"이라고 밝혔다. 

'스카이에듀 인강 철수설'은 수험생들 사이에서 이미 무성했다. 강윤구 국어강사가 '학습질문·답변'을 통해 "인강 런칭 열심히 했는데 올해로 스듀(스카이에듀)가 문을 닫는다고 한다"라며 "인생을 살다 보면 이럴 때도 있나 보다. 처음이자 마지막 인강 들어 주셔서 감사하고 좋은 결과 얻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그 뒤 이 내용이 수험생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져 나갔기 때문이다.


입시업체의 매출은 소위 '1타 강사'로도 불리는 스타강사가 좌지우지하는데 이 회사엔 현재 유대종 국어강사와 주예지 수학강사만 소속돼있다. 더욱이 유 강사는 곧 계약만료가 되는데, 타사 이적설이 파다한 상황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