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선언한 싱가포르…美 CDC "여행 위험 최고등급"

싱가포르 멀라이언 파크. 백종현 기자

싱가포르 멀라이언 파크. 백종현 기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싱가포르를 코로나19 관련 ‘최고 위험’ 여행 대상국에 추가했다.  

19일(현지시간) CNN 방송은 미국 CDC가 코로나19 여행권고 기준을 적용해 싱가포르를 기존 3단계에서 4단계로 격상했다고 보도했다. CDC는 각국의 코로나19 위험도를 4단계(매우 높음), 3단계(높음), 2단계(보통), 1단계(낮음)으로 분류하고 있다.

CDC가 4단계에 새로운 국가를 추가한 것은 지난 8월초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전 세계에 빠르게 퍼지면서 16개국을 포함시킨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4단계에 속한 나라는 싱가포르를 포함해 호주와 영국, 그리스, 스위스, 터키, 아일랜드 등 총 84개국이다. 4단계는 최근 28일 동안 인구 10만 명당 코로나19 확진자가 500명 이상이 발생할 때 적용된다.  

싱가포르는 지난 7월 일찌감치 ‘위드 코로나’를 천명하고 8월부터 거리두기를 완화했다. 현지 매체인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따르면 현재까지 싱가포르는 전체 인구의 84%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고 85%가 최소 1회 접종했다. 하지만 이달 초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신규 확진자 수가 3000명을 넘어서는 등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싱가포르의 전체 인구는 545만 명이다.  

리셴중 싱가포르 총리는 지난 9일 대국민 연설에서 “백신 접종을 통해 코로나19는 더 이상 위험한 질병이 아니다”면서 “코로나 확진자가 늘어도 공포에 마비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싱가포르 보건부는 지난 16일 기준 한달간 신규 확진자 6만8147명 중 98.6%가 무증상 또는 경증이고,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0.2%에 불과하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에 설치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촉구하는 표지판. 1m 거리두기와 마스크 쓰기 등을 강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에 설치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촉구하는 표지판. 1m 거리두기와 마스크 쓰기 등을 강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광객도 서둘러 받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미국·영국·프랑스·캐나다·덴마크·스페인 등 8개국에서 입국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시 격리를 면제해주고 있다. 한국과는 다음달 15일부터 무격리 입국을 시행한다. 하지만 미국 CDC는 4단계 국가로 여행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권고한다. 꼭 방문해야 하는 경우는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한국은 미국 CDC의 여행 위험 단계 중 3단계가 적용됐다. 3단계는 이전 28일 동안 인구 10만명 당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100~500명이 나온 경우다. 일본 역시 3단계고, 중국은 인구 10만명 당 확진자 수가 50명 아래인 1단계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