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독도 북동쪽 해상서 선원 9명 탑승 선박 전복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 모습. 연합뉴스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 모습. 연합뉴스

독도 북동쪽 해상에서 선원 9명이 탑승한 선박이 전복돼 해경 등이 수색에 나섰다. 

20일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이날 "오후 2시 24분쯤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 북동쪽 약 168㎞ 해상에서 선원 9명이 타고있는 72톤 후포선적이 전복됐다는 신고를 일본 8관구로부터 접수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즉시 5000톤·1500톤급 경비함정과 헬기를 현장으로 급파했고, 현재 인근 해상보안청 선박(PL-91)이 현장 수색중이라고 덧붙였다. 또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해 소방당국·해군 등 유관기관에도 구조 협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