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난 못이긴 中, 美에 손내밀었다…LNG 수입 2배 늘려

전력난에 처한 중국이 미국 천연가스 회사의 액화천연가스(LNG)를 대량 수입하기로 합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중국의 국영 석유 대기업 시노펙(중국석유화공그룹·中國石化)이 미국 수출업체인 ‘벤처 글로벌’과 세 건의 계약을 체결하면서다.  

국영 석유기업인 시노펙 터미널에서 액화천연가스(LNG)를 실은 트럭들이 대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국영 석유기업인 시노펙 터미널에서 액화천연가스(LNG)를 실은 트럭들이 대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에너지부 웹사이트에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이번 계약에는 중국이 벤처 글로벌로부터 매년 400만t의 LNG를 20년 동안 수입한다는 내용이다. 2건의 계약은 각각 연간 280만 톤과 120만 톤 규모다.

이로써 중국은 또 지난해까지 310만t을 구입해온 미국 LNG 수입 규모를 두 배로 늘리게 됐다. 이번 ‘20년 계약’은 지난달 서명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공급이 시작되는 시기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 에너지부 웹사이트에 게재된 또 다른 자료에 따르면 벤처 글로벌은 시노펙의 자회사인 유니펙과 2023년 3월 1일부터 3년간 100만t의 LNG를 공급하는 세 번째 계약을 체결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폭등하는 천연가스 가격과 석탄 부족으로 에너지 대란을 겪고 있는 중국은 미국 기업과 체결한 최대 규모의 단일 계약 등으로 올해 일본을 제치고 세계 1위의 LNG 수입국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