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조폭과 사진찍은 이재명" 공격에, 李측 "조폭 아닌 강사"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집무실에서 조폭과 사진을 찍었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이 후보 측은 “악의적인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성남시장 시절 집무실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성남시장 시절 집무실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 후보 수행 실장인 김남국 의원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캠프에서 이재명 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기정사실화 하면서 이 지사의 성남시장 재직시절 집무실에서 찍은 사진을 문제 삼았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시장실 책상에 다리를 올리고 찍은 사진 속의 주인공이 국제마피아 조직 중 한 명이라고 주장한다”며 “일국의 대통령을 하겠다는 사람이 기본적인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상대 당 대통령 후보에 대해 조폭 연루설을 주장하며 모략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영어 강사를 조폭으로 조작한 악의적 가짜뉴스”란 내용을 담은 이 후보 캠프의 블로그 글을 공유했다.  

이 후보 캠프는 해당 의혹에 대해 “사진 속 인물은 영어 강사로 활동 중인 정 모 씨”라며 “영어 강사를 조직폭력배로 포장한 악의적인 가짜뉴스며 당사자인 영어 강사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밝혔다.


[사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 페이스북]

[사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 페이스북]

 
같은 날 윤 전 총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빽 믿고 조폭이 설치는 나라,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며 “지금껏 우리나라 정치사에 이재명 후보처럼 조폭 프랜들리를 보여준 후보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얼마 전 이재명 후보가 조폭 이 모 씨와 성남시장 집무실에서 찍은 사진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며 “이 모 씨가 이재명 후보를 옆에 세운 채 책상에 구둣발을 올리고 찍은 사진이어서 그랬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세상에 얼마나 친하길래 저런 사진을 찍을 수 있느냐고 말한다. 그런데도 이 후보는 시민 누구나 시장실에 와서 그런 사진을 찍을 수 있다고 해명했다”며 “이게 무슨 말이냐?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말”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