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오프때 '입'서비스 통했다, 유튜브 라방 전력 쏟는 원희룡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0일 오전 경북도당에서 진행된 '이재명 압송 작전 올데이 LIVE' 유튜브 방송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0일 오전 경북도당에서 진행된 '이재명 압송 작전 올데이 LIVE' 유튜브 방송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국민의힘 경선 후보들은 오후 늦게 열린 대구·경북 합동토론회를 앞두고 대구를 찾아 당원들을 만나는 일정을 진행했다. 국민의힘 최종경선에선 책임당원 투표가 50% 반영되기 때문에 최종 후보로 선출되기 위해선 당원들의 마음을 얻는 게 중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일정은 다른 세 명의 후보와 달랐다. 그는 토론회 전까지 ‘이재명 압송작전’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국정감사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지사의 거짓말을 실시간으로 밝혀내겠다는 취지다. 전날도 다른 후보들이 부산, 충남, 경북을 찾아 당원을 만날 때 원 전 지사는 방송 인터뷰 일정만 잡았다. 대장동 특혜 의혹과 이 지사의 관계가 인터뷰의 주된 내용이었다.

국민의힘 최종경선을 보름여 앞두고 원 전 지사의 선거운동 방식은 ‘발’보다는 ‘입’이다. 당원을 직접 찾아 만나기보다는 방송 등을 통해 ‘이재명 저격수’로서 당원들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알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MBC에서 열리는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 참석하며 응원 나온 지지자들과 인사 나누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MBC에서 열리는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 참석하며 응원 나온 지지자들과 인사 나누고 있다. 뉴스1

원 전 지사 선거운동의 초점이 ‘입’에 맞춰 있는 건 성공한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경선 2차 컷오프를 앞두고 유튜브에 공개된 ‘대장동 특강’과 ‘대장동 1타 강사’ 영상이다. 영상에서 원 전 지사는 대장동 특혜 의혹을 쉽고 일목요연하게 설명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영상엔 “전국 수석 클래스”, “머릿속에 쏙쏙 들어오는 게 최고” 등의 댓글이 달렸다. 이날(20일) 기준 ‘대장동 특강’ 2개 영상 조회수 합은 130만회가 넘는다.

원희룡 캠프에 따르면 ‘대장동 특강’ 영상은 애초에 기획한 것은 아니라고 한다. 이달 초 원 전 지사와 캠프 참모진, 그리고 원 전 지사 지지를 선언한 유튜버 ‘크로커다일 남자훈련소’가 대장동 의혹에 어떻게 대응할지 회의를 했다. 이 과정에서 원 전 지사가 대장동 의혹을 칠판에 써가며 설명했는데, 캠프는 설명이 쉽다고 보고 ‘크로커다일 남자훈련소’ 채널에 영상을 올렸다. 그런데 이른바 ‘대박’이 난 것이다.  


원 전 지사가 2차 컷오프를 통과하는 데 대장동 영상이 주효했다는 게 캠프의 생각이다. 실제로 다른 후보에 비해 인지도에서 밀리던 원 전 지사는 대장동 영상을 계기로 네티즌의 주목을 받았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썸트렌드에 따르면 ‘원희룡’이라는 키워드는 지난 4일 트위터에서 725건 언급됐는데, 5일 8251건으로 10배 넘게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대장동 특강’ 영상이 게시된 게 4일이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썸트렌드가 분석한 키워드 '원희룡' 언급 추이. 지난 4일 이후 언급이 크게 늘었다. 그래프는 블로그, 뉴스, 트위터 언급을 합친 횟수다. 썸트렌드 캡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썸트렌드가 분석한 키워드 '원희룡' 언급 추이. 지난 4일 이후 언급이 크게 늘었다. 그래프는 블로그, 뉴스, 트위터 언급을 합친 횟수다. 썸트렌드 캡처

원 전 지사가 2차 컷오프 이후에도 유튜브 라이브 방송 등을 통해 ‘이재명 저격수’로서 지명도를 쌓고 있지만, 책임당원 투표 비중이 큰 본경선에선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원희룡 캠프 관계자는 “민심이 당심 아니겠냐”고 말하지만, 국민의힘 다른 캠프 관계자는 “당원 투표는 여론조사와 달리 직접 만나는 스킨십이나 조직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의 최근 행보에 대해 “본경선 이후 정치적 역할을 도모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국민의힘 내부에서 나온다. 원 전 지사는 이날 한 언론 인터뷰에서도 “이번 경선은 끝나도 끝나는 게 아닌 상황”이라며 “어떤 일이 일어나도 정권교체를 위해 해야 할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원희룡 캠프의 박용찬 수석대변인은 “대장동 게이트, 이재명 게이트는 국민 대다수가 관심을 가지는 이슈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관심을 가지고 파헤쳐왔다. 경선 이후를 보고 하는 건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