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학생때 친구 많이 괴롭혔다" 임오경 돌연 폭로, 왜

"3선 의원인 정청래 의원은 학교 다닐 때 싸움을 진짜 많이 하셨다고 합니다. 친구들도 많이 괴롭히셨답니다."
 
국감장에서 나온 발언이다. 핸드볼선수·감독 출신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에서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학생 선수의 교내 폭력사건'관련 질의를 하던 중, 같은당 정청래 의원을 지칭하며 이같은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해당 발언 뒤 곧바로 민주당 의원들이 있던 좌석에선 웅성웅성 하는 소리가 터져나왔고, 당사자로 지목된 정 의원도 "왜 이래"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국감장에 한복을 입고 나왔던 임 의원은 황 장관에게 한복 산업진흥 방안 구상을 촉구하면서도 "정청래 의원님에도 한복을 입자고 제안했는데 거부 당했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곧이어 임 의원은 "앞서 한복 부분 등에 정청래 의원님을 거론했는데 이는 어디까지나 농담이다. 진심으로 받아들이지 않길 바란다"고 진화에 나섰다.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 국정감사에서 한복의 날을 기념해 한복을 입은 채 입장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 국정감사에서 한복의 날을 기념해 한복을 입은 채 입장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임 의원은 "속기록에서도 정청래 의원과 관련된 발언을 삭제해주시길 요청드린다"고 했고, 이채익 문체위원장은 "임 의원의 일방적인 요구로 삭제되는 게 아니다. 위원장과 소속 위원들이 동의해야 삭제가 된다"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위원들의 의사를 물은 뒤 "그렇다면 삭제하겠다"며 임 의원의 '정청래 의원 학폭 발언' 삭제를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