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尹, 전두환 찬양한건 아니다…실수 사죄했으면 된 것"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임현동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임현동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발언 논란'에 대해 "전두환 전 대통령을 보기로 든 것이 잘못이지만, 전두환을 찬양한 것은 아니지 않나"라며 "정치적으로 너무 과도하게 해석하는 것은 별로 좋은 일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21일 김 전 위원장은 연합뉴스에 윤 전 총장이 유감표명을 한 것에 대해 "실수를 인정하고 사죄했으면 된 것"이라며 "그에 대해 당 내부에서까지 공격하는 것은 별로 옳은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 발언의 진의에 대해 "자기가 앞으로 대통령이 되면 사람을 잘 골라서 제대로 쓰고, 일방적으로 자기 뜻대로만 하지 않아서 나라를 잘되게 하겠다는 취지였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또 사과 시점에 대해서도 "어제(20일) 저녁 (TV)토론에서 유감을 표명했으면 좋았을 텐데, 토론 상대방이 있어 잘 안 됐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윤 전 총장이 당의 국민통합 노력을 후퇴시켰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은 "난 그런 것에 대해 초월한 사람"이라며 "그런 얘길 안 했으면 좋았을 텐데 정도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이 지난해 8월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무릎을 꿇고 참배하고 있다. 뉴스1

김 전 위원장이 지난해 8월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무릎을 꿇고 참배하고 있다. 뉴스1

 
김 전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시절 광주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파격적인 '무릎 사과'를 하는 등 국민의힘의 외연 확장을 위해 힘썼다는 평가를 받는 인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