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로 맑은 주말 하늘…아침엔 쌀쌀, 큰 일교차 주의하세요

최근 갑자기 떨어진 기온으로 쌀쌀한 날씨를 보이는 22일 서울 중구 황학동 벼룩시장의 한 매장 앞에 난로가 진열돼 있다. 연합뉴스

최근 갑자기 떨어진 기온으로 쌀쌀한 날씨를 보이는 22일 서울 중구 황학동 벼룩시장의 한 매장 앞에 난로가 진열돼 있다. 연합뉴스

이번 주말 전국 하늘은 대체로 비 소식 없이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 다만 아침 추위가 이어지면서 낮 기온과 일교차도 클 것으로 예고돼 외출 시 건강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토-아침까지 내륙 중심 짙은 안개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기상청에 따르면 기압골의 영향을 받은 경상도 동해안은 23일 새벽까지 흐리고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북 동해안 5~30mm, 경남 동해안 5mm 미만이다. 그 밖에 전국은 이날 대체로 맑겠지만, 동해안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22일 밤부터 23일 아침 사이엔 내륙 대부분 지역에 짙은 안개가 찾아오겠다. 밤 시간대 맑은 날씨 속에 지표 부근 기온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해당 지역에선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많겠고, 그 밖의 지역도 1km 미만의 안개가 낄 수 있다.

특히 강이나 호수, 골짜기에 인접한 지역은 다른 곳보다 안개가 더 짙어지는 경향이 있다. 차 운전 시 앞차나 뒤차와의 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속도를 줄여야 추돌 사고 등을 막을 수 있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1~11도, 낮 최고기온은 16~21도로 예상된다. 강원 산지는 이날 아침까지 영하의 기온을 보이면서 전날 내린 눈ㆍ비가 얼어 등산로나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다. 이곳을 찾은 등산객은 미끄러져 다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일-최저 기온 1~12도, 아침 추위 계속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24일은 전날에 이어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 영향을 받겠다. 이에 따라 전국이 맑다가 오후부터 충청도ㆍ남부 지방은 가끔 구름 많고,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12도, 낮 최고기온은 16~21도가 되겠다. 전날과 거의 차이가 없다. 아침 기온은 내륙을 중심으로 계속 5도 내외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ㆍ산지, 그 밖의 일부 내륙 지방에선 영하로 떨어지는 곳도 있어 상당히 추울 것으로 보인다.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5도 정도로 매우 크기 때문에 건강을 잘 챙겨야 한다. 내륙 지방에선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영하권을 보이는 지역에선 얼음이 얼 수도 있다. 해당 지역에선 냉해 피해가 없도록 잘 대비하는 게 좋다.

미세먼지는 전국적으로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기 남부와 충남은 대기 정체에 따른 국내 발생 미세먼지 축적으로 오전 중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