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패밀리 비지니스" 洪 "소환대기 부인보다 아름다운 동행"

윤석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15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15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경쟁하는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후보는 24일 캠프 인사 영입과 가족을 둘러싸고 신경전을 벌였다.

 
홍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윤 후보가 김태호·박진·심재철·유정복 4명의 당 중진을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에 임명하자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가면서 선대위에 뒤늦게 영입하는 것이 새로운 정치냐”라며 “줄세우기 구태정치의 전형”이라고 직격했다.

홍 후보는 “마치 당을 장악한 듯이 선관위에 압박을 가하고 참 어이없는 ‘검찰당’을 만들고 있다”며 “그러다가 한 방에 훅 가는 것이 정치다”라고 했다.

홍 후보는 “친박을 진두지휘한 분(유정복 전 인천시장)이 오늘 윤 캠프 선대위원장으로 넘어가는 등 각종 공천 미끼에 혹해 넘어가신 분들은 참 측은하다”며 “분노한 민심과 당심은 이길 수 없다는 것이 곧 드러날 것이다”라고 경선 승리를 자신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연 후 기자들과 만나 홍 후보의 이같은 비판에 “답변할 가치가 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윤 후보는 “홍 후보가 (여론조사 방식에 대해 문제삼으며 경선불복 등 중대결심을 말한 것에 대해) 하든 뭐하든 각자 본인이 판단할 문제로 여기에 대한 제 의견은 없다”고도 했다.

윤 후보는 홍 후보가 ‘개 사과’ 논란을 겨냥해 자신의 아내를 겨냥한 것을 빌미로 역공에 나섰다. 윤 후보는 홍 후보의 아내 이순삼씨가 후원회장을 맡은 것을 두고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다”며 “선거가 원래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는 데 제 처가 다른 후보 가족처럼 적극적이지 않아서 오해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그러자 홍 후보는 “소환 대기중이어서공식석상에 못 나오는 부인보다는 유명인사가 아닌 부인을 후원회장으로 두는 것이 아름다운 동행”이라며 “그건 국회의원을 할 때도 지난 대선을 할 때도 저는 제 아내가 이 세상에서 가장 든든한 후원회장이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걸 흠이라고 비방하는 모 후보의 입은 꼭 개 사과할 때하고 똑같다”며 “부끄러움이라도 알아야지 자꾸 그러시면 이재명의 뻔뻔함을 닮아 간다고 비난받는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