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국장애인체전 우승, MVP는 탁구 3관왕 윤지유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 MVP에 오른 탁구 3관왕 윤지유.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 MVP에 오른 탁구 3관왕 윤지유.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경기도가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최우수선수상은 탁구 윤지유(21·성남시청)에게 돌아갔다.

20일부터 25일까지 구미시를 비롯한 경상북도 일원에서 열린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이 막을 내렸다. 경상북도는 대회기를 반납하며 대회 종료를 알렸다. 코로나 19 방역을 위해 폐회식은 개최되지 않았으며, 차기 개최지인 울산광역시에게 대회기 전달 또한 추후 별도로 진행될 예정이다.

대회 마지막 날 열린 휠체어농구 남자 결승에선 서울이 강원을 58-52로 누르고, 대회 3연패를 차지했다. 휠체어럭비 혼성부에서는 충북, 좌식배구 남자부는 충남, 여자부는 서울이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축구 남자 5인제는 경북, 남자 7인제는 전남, 11인제는 경기가 정상에 올랐다.

25일 열린 서울시와 강원도의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 농구 결승. 서울이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25일 열린 서울시와 강원도의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 농구 결승. 서울이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휠체어테니스 남자 단식에서는 경기도 대표 임호원(23·스포츠토토)이 대구 대표 한성봉(36·달성군청)을 세트 스코어 2-0으로 제압하며 정상에 올랐다. 양궁 남자 리커브 개인전에선 박준범(30·대구도시철도공사)이 김정훈(41·대전광역시장애인체육회)을 6-0으로 제압했다.  

대회 MVP는 대회 3관왕을 차지한 탁구의 윤지유에게 돌아갔다. 윤지유는 25일 실시된 기자단 투표에서 16표를 얻어 육상 100m 우승자 공혁준(14표)을 제쳤다. 윤지유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MVP가 되서 너무 기분이 좋다. 앞으로 더욱 노력해서 좋은 기량을 보일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종합우승은 경기도(21만3470.44점), 2위는 서울(16만9540.66점), 3위는 개최지 경북(15만98.95점)이 차지했다. 경북은 전년대비 성적이 향상돼 도약상을 받았다.

경상북도장애인체육회 전종근 사무처장(왼쪽)과 전국종합체육대회위원회 한민규 위원장.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경상북도장애인체육회 전종근 사무처장(왼쪽)과 전국종합체육대회위원회 한민규 위원장.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으뜸선수단상은 대전광역시, 공정경기상은 대한장애인배드민턴협회, 열정상은 울산광역시, 도전상은 충청남도가 받았다. 최우수동호인상은 경기도 농구팀, 지도자상은 사이클 신익희(전북), 육상 방창기(대구)가 각각 수상했다. 배드민턴 정겨울(대전)이 신인선수상, 이재근 농구 심판이 심판상의 영예를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