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영웅 굿바이…'백종원의 골목식당' 4년만에 문닫는다

[SBS 홈페이지 캡처]

[SBS 홈페이지 캡처]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4년 만에 마침표를 찍는다.

25일 뉴시스에 따르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관계자는 “‘골목식당’이 연내 마무리된다. 종영 시점은 12월 중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골목식당’은 4년 동안 시청자들을 만나왔고, 이제는 프로그램의 전환점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판단”이라며 “추후 새로운 포맷의 공익 예능을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8년 1월 첫 방송을 시작한 ‘골목식당’은 4년간 골목상권의 맛집들을 찾아다니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각 식당의 문제를 찾아내고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포맷의 프로그램으로, 백 대표와 SBS가 ‘백종원의 3대 천왕’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이어 세 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백종원과 함께 김성주, 금새록이 MC를 맡고 있으며 김세정, 조보아, 정인선 등도 MC를 거쳐 갔다.

지난달에는 ‘골목식당’에 소개돼 전국적인 명성을 얻은 돈가스 전문점 ‘연돈’과 손잡고 프랜차이즈 ‘연돈볼카츠’를 선보이기도 했다. 연돈볼카츠는 일종의 포장 전문점으로, 이곳에서 판매하는 ‘볼카츠’는 한돈 비선호 부위 소비를 확대하기 위해 연돈 김응서 사장과 더본코리아가 함께 개발한 메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