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능 화환…"혈연의 유대로 이어진 친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국의 6·25전쟁 참전 71주년을 맞아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릉원에 화환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국의 6·25전쟁 참전 71주년을 맞아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릉원에 화환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의 6·25전쟁 참전 71주년을 맞아 중국 인민지원군 열사능에 화환을 보내 양국의 유대를 과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26일 "김정은 동지께서 중국인민지원군 조선전선 참전기념일에 즈음해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능원에 화환을 보내셨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화환을 보내면서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중국 당과 정부는 극히 곤란한 형편에서도 항미원조보가위국의 기치 밑에 중국인민지원군을 조선 전선에 파견하는 전략적 결단을 내리고 사심 없는 혁명적 지원을 주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조중 두 나라 인민과 군대의 단결된 역량으로 전쟁에서 위대한 승리를 달성함으로써 조중 두 나라의 안전을 수호하고 피와 목숨으로 조중 친선 역사 위에 빛나는 한 페이지를 아로새겼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제국주의 침략을 물리치는 한 전호에서 지원군 장병들이 우리 혁명을 도와 흘린 피와 공적을 조선 인민은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며 "혈연의 유대로 이어진 조중 친선은 세대가 바뀌어도 변색을 모르고 더욱 굳건하게 다져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능원은 6·25전쟁 당시 중국 인민지원군 사령부가 있던 곳으로 마오쩌둥 전 주석의 장남 마오안잉 등 중국군 전사자 유해가 묻혀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