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3분기 성장률 0.3%…4% 목표 달성 빨간불

올해 3분기 한국 경제의 성장률이 0.3%에 그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민간 소비가 줄어든 탓에 2분기(0.8%)보다는 성장이 둔화된 탓이다. 뉴스1

올해 3분기 한국 경제의 성장률이 0.3%에 그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민간 소비가 줄어든 탓에 2분기(0.8%)보다는 성장이 둔화된 탓이다. 뉴스1

올해 3분기 한국 경제 성장률이 0.3%에 그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민간 소비가 줄어들면서 2분기(0.8%)보다 성장이 둔화했다. 이에 따라 올해 경제 성장률 목표치(4%) 달성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한국은행은 26일 발표한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 분기보다 0.3% 증가했다. 올해 1분기(1.7%)와 2분기(0.8%)에 비해 성장세가 둔화한 모습이다.

한국 경제의 성장세가 주춤한 것은 내수가 쪼그라들었기 때문이다. 3분기 내수의 성장률 기여도는 -0.5%포인트로 성장률을 갉아먹었다. 1분기(1.9%포인트)와 2분기(2.5%포인트) 경제 성장의 원동력이었던 것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내수가 축소된 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민간의 소비가 급감한 탓이다. 3분기 민간소비는 0.3% 감소하며 전 분기(3.6%)와 비교해 큰 폭으로 뒷걸음질쳤다. 비내구재(음식료품)의 소비는 늘었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의 방역정책이 강화되면서 서비스의 지출이 0.3% 감소한 영향이 컸다. 

이에 반해 정부의 지출은 물건비 등을 중심으로 1.1% 증가했다. 정부 지출 기여도는 0.2%포인트였다.


이런 와중에 성장률을 떠받친 것은 크게 회복한 수출이다. 올해 3분기 수출은 전 분기대비 1.5%가 증가하며 전 분기(-2.0%) 마이너스에서 상승 전환했다. 석탄·석유제품과 기계·장비 등의 수출이 늘어난 덕이다. 수입은 자동차를 포함한 운송장비가 줄어 전 분기보다 0.6% 감소했다.

그 결과 순수출(수출-수입)의 성장 기여도는 0.8%포인트를 기록했다. 1분기(-0.3%)와 2분기(-1.7%) 성장률을 갉아먹었던 모습과는 다르게, 3분기에는 마이너스 성장률을 막은 일등공신이 됐다.

3분기 성장률이 주춤한 모습을 보이며 올해 경제성장률 4% 달성 가능성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4% 달성을 위해 제시한 3~4분기 성장률은 각각 약 0.6%다. 3분기 성장률이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하면서 4분기의 경제 성적표가 경제 회복 강도를 좌우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다음 달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시작되면서 방역 완화로 내수가 회복하며 연간 4% 성장률을 달성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정부는 다음 달 1일부터 단계적으로 방역 지침을 완화하면서, 유흥시설을 제외한 대부분 시설에서 24시간 영업을 허용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