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사상 최대 분기 매출…영업이익은 4조원대 재돌파

SK하이닉스 이천 M16 공장 전경. [연합뉴스]

SK하이닉스 이천 M16 공장 전경. [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3분기까지 이어진 메모리 반도체 가격 상승과 정보기술(IT) 기기 수요에 힘입어 역대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슈퍼 호황기던 2018년 4분기 이후 처음으로 4조원대를 돌파했다. 

매출 11조8053억, 영업익 4조1718억  

26일 SK하이닉스는 올해 3분기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매출은 11조805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조1288억원) 대비 45% 증가했다. 창사 이래 분기 최대 매출이다. 직전 분기(10조3217억원)와 비교하면 14% 늘었다.  

영업이익은 4조1718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3019억원)보다 220% 늘었다. 직전 분기(2조6946) 대비로는 55% 증가했다. 특히 적자가 지속됐던 낸드플래시 사업도 흑자로 돌아선 것으로 집계됐다.  

메모리 가격 상승과 IT 수요가 실적 견인  

시장의 예상(에프앤가이드 추정치, 매출 11조8143억원, 영업이익 4조416억원)에 부합하는 호실적을 낸 것에 대해 SK하이닉스 측은 “서버와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늘고, 제품 가격이 상승한 것이 최대 매출의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0나노급 3세대(1z) D램과 128단 4D 낸드 등 주력 제품의 수율을 높이고, 동시에 생산 비중을 확대해 원가경쟁력을 개선하면서 4조원대 영업이익을 거뒀다”고 덧붙였다.

 


SK하이닉스 3분기 실적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SK하이닉스 3분기 실적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SK하이닉스 최근 6개월 주가 추이. [사진 구글 캡처]

SK하이닉스 최근 6개월 주가 추이. [사진 구글 캡처]

 

메모리 가격 하락으로 4분기 이후 불투명  

다만 4분기 이후 전망은 다소 어둡다.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이 하락할 전망인 데다, 글로벌 IT 수요도 둔화할 가능성이 커서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IT 수요의 둔화, 부품 부족 문제와 함께 고객들의 메모리 반도체 재고 증가가 실적 성장세에 영향을 주기 시작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수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D램 가격은 4분기에 하락 전환이 예상된다”며 “연말 성수기 시즌임에도 노트북 PC, 스마트폰, 서버 등 IT 기기 판매량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코로나19에 따른 생산인력 부족, 물류 대란, 중국 전력난 등으로 일부 주요 부품 공장 가동이 중단됐다”며 “메모리 반도체 부품 부족 등 외부 공급망 이슈도 계속 발생 중”이라고 밝혔다. 



하이닉스 “메모리 수요 꾸준히 증가할 것”

이런 시장의 우려에도 SK하이닉스는 향후 시장을 낙관적으로 예상했다. 회사 측은 “메모리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앞으로도 시장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면서 수익성 확보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연내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가 마무리되면 흑자 전환한 낸드 사업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SK하이닉스가 지난해 말 개발한 176단 3D 낸드플래시. [사진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지난해 말 개발한 176단 3D 낸드플래시. [사진 SK하이닉스]

 

인텔 낸드 부문 인수 효과 기대감 

노종원 SK하이닉스 최고재무책임자(CFO‧부사장)는 “인텔 낸드 사업 인수 이후 두 회사의 강점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상호보완적인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규모의 경제도 갖춰 가겠다”며 “이와 함께 연구개발(R&D) 기반을 확대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리더로 진화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영우 SK증권 연구원은 “내년 상반기는 SK하이닉스의 낸드플래시 경쟁력을 확인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176단 3D 낸드의 수율 여부에 따라 과거 대비 양호한 수익성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말 176단 3D 낸드를 개발했고, 올해 말부터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