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경찰·공무원 거리 투쟁, 美 백신 의무화에 저항

미국에서 코로나 19 백신 접종 의무화가 경찰·공무원의 저항에 직면하고 있다.

뉴욕 소방청 모자를 쓴 남성 등 수백명의 백신접종 의무화 반대 시위대가 25일(현지시각) 뉴욕 브루클린 다리에서 성조기를 들고 가두 행진을 벌이고 있다. 뉴욕 공무원 중 약 5만명이 아직 백신 접종을 받지 않았으며 이들이 11월 1일까지 접종을 받지 않으면 급여지급이 중단된다. 미국에서는 현재 백신 접종이 코로나 19 예방에 더 효과적이라는 권고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이 여러가지 이유로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뉴욕 소방청 모자를 쓴 남성 등 수백명의 백신접종 의무화 반대 시위대가 25일(현지시각) 뉴욕 브루클린 다리에서 성조기를 들고 가두 행진을 벌이고 있다. 뉴욕 공무원 중 약 5만명이 아직 백신 접종을 받지 않았으며 이들이 11월 1일까지 접종을 받지 않으면 급여지급이 중단된다. 미국에서는 현재 백신 접종이 코로나 19 예방에 더 효과적이라는 권고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이 여러가지 이유로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주요 도시에서 경찰 등 공무원들이 백신 의무화 조치에 반발하고, 경제단체는 의무화가 공급망 차질, 물류 대란 등의 경제 위기를 더 악화할 것이라며 연기를 요청했다. 경찰의 저항은 뉴욕, 시카고, 시애틀, 볼티모어에서 두드러지고 있다.

공무원의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25일 뉴욕 브루클린 다리 위에서 가두 시위를 벌이고 있다. '근로자는 필수적이다. 백신 의무화는 그렇지 않다'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공무원의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25일 뉴욕 브루클린 다리 위에서 가두 시위를 벌이고 있다. '근로자는 필수적이다. 백신 의무화는 그렇지 않다'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뉴욕시에선 지난 20일 모든 시 공무원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면서 백신 대신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을 없앴다. 그러자 뉴욕시 최대 경찰노조인 경찰자선협회(PBA)는 이에 맞서겠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경찰노조는 근무 규정을 변경할 때는 시 정부가 노조와 협상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뉴욕 시청 앞에 도착한 시위대. '접종은 필수적이 아니'라고 쓴 피켓을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시청 앞에 도착한 시위대. '접종은 필수적이 아니'라고 쓴 피켓을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시카고에선 백신 의무화를 놓고 시 정부와 경찰노조가 맞소송을 제기했다. 시카고 시장은 경찰공제조합(FOP) 시카고지부가 불법 태업 또는 파업을 부추겼다며 소송을 냈다. 반면 FOP 측은 백신 의무화를 협의하지 않은 것은 단체협약 위반이라며 시장과 경찰청장을 상대로 소장을 제출했다. 이런 가운데 백신 접종 여부를 밝히지 않은 경찰관에게는 급여 지급 중단 절차가 개시됐다.

시카고 경찰과 시 공무원들이 25일 시청 앞에서 당국의 백신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시카고 시는 백신 접종 여부를 밝히지 않은 경찰관에게 급여 지급을 중단하는 절차를 개시했다. 현재 시 경찰공무원 중 65%만 백신 접종 의무화에 따랐다. 한 시위대가 '시카고 독재를 끝내라'는 피켓을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시카고 경찰과 시 공무원들이 25일 시청 앞에서 당국의 백신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시카고 시는 백신 접종 여부를 밝히지 않은 경찰관에게 급여 지급을 중단하는 절차를 개시했다. 현재 시 경찰공무원 중 65%만 백신 접종 의무화에 따랐다. 한 시위대가 '시카고 독재를 끝내라'는 피켓을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역시 백신 의무화를 놓고 시 당국과 맞서고 있는 시애틀 경찰노조의 마이크 슬론 위원장은 "하나든, 수백 개든, 우리는 일자리를 보호해야 한다. 그게 우리의 임무"라며 "백신을 맞느냐, 맞지 않았느냐의 문제가 아니"라고 말했다.


시카고 시민들이 25일 시청 앞에서 백신 의무화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자유롭고 용감하게' '의료 자유'라고 쓴 피켓을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시카고 시민들이 25일 시청 앞에서 백신 의무화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자유롭고 용감하게' '의료 자유'라고 쓴 피켓을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에서 경찰이 유독 백신 의무화에 반발하는 배경에는 반 백신주의와 근무규정의 갑작스런 변경에 대한 불만이 결합해 있다. 여기에 선출직인 시장과 경찰노조 간의 해묵은 반목도 한몫한다. 이 반목은 지난 해 백인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살해된 조지 플로이드 사건 이후 더 나빠졌다.

뉴욕의 백신 반대 시위대. '자연 면역, 과학을 따르라'고 쓴 피켓을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의 백신 반대 시위대. '자연 면역, 과학을 따르라'고 쓴 피켓을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전미 도매업·유통업자협회(NAW)는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백신 의무화 조치를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직원이 600만명에 달하는 이 단체는 12월 8일까지 직원들이 코로나 19 백신을 맞도록 한 의무화 조치의 시행을 연기해달라고 탄원했다. 이때까지 백신을 맞지 않은 직원은 해고해야 하는데, 이는 연말 대목을 앞두고 심각한 공급망 차질을 초래한다는 것이다.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한 시카고 경찰공무원이 25일 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일하게 해 달라'는 피켓을 들고 있다. AP=연합뉴스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한 시카고 경찰공무원이 25일 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일하게 해 달라'는 피켓을 들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에 대해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 19 대응조정관은 백신을 맞지 않은 직원에 대한 조치의 첫 단계는 해고가 아니라 교육·상담이라며 백신 의무화가 정부 서비스의 차질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