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女순경, 오토바이 타고 상관 집 찾아가 돌 던져 입건

제주 현직 경찰관이 만취 운전을 하고 상관 집에 돌을 던져 물의를 빚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 현직 경찰관이 만취 운전을 하고 상관 집에 돌을 던져 물의를 빚고 있다. [연합뉴스]

술에 취한 상태에서 오토바이를 몰고 상관의 집을 찾아가 돌을 던진 현직 여순경이 입건됐다.

26일 제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9시 51분쯤 서귀포경찰서 소속 모 파출소에 근무 중인 A순경이 술은 마신 뒤 오토바이를 몰고 B경위의 집에 찾아간 뒤 유리창에 돌을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순경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로 확인됐다.

다행히 A순경이 던진 돌로 인한 실제 물적 피해 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순경은 사건 당일 평소 가깝게 지내던 B경위와 식사 중 말다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음주 상태에서 오토바이를 몰고 서귀포시 자택에서 B경위 집까지 약 2㎞ 가량을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순경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과 재물손괴 미수 혐의로 입건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