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울산, K리그1 우승 놓고 11월 6일 맞대결

사실상의 결승전으로 불리는 전북-울산전이 11월 6일 열린다. [뉴스1]

사실상의 결승전으로 불리는 전북-울산전이 11월 6일 열린다. [뉴스1]

올 시즌 프로축구 K리그1 '사실상의 결승전'인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맞대결이 다음 달 6일로 정해졌다. 

26일 발표된 2021시즌 K리그1 파이널 라운드 일정에 따르면 전북과 울산의 시즌 마지막 '현대가 더비'는 11월 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파이널A(1~6위) 35라운드 경기로 치러진다. 이 경기로 우승 팀이 가려질 가능성이 크다. 두 팀은 33라운드까지 나란히 승점 64를 기록했다. 3위인 대구FC(승점 49)에 승점 15차로 앞섰다. 다득점에서 전북(58득점)이 앞서서 1위, 울산(54득점)은 2위다.   

이달 24일 33라운드가 끝난 K리그1은 29일부터 12월 5일까지 파이널A와 파이널B(7∼12위)로 나눠 팀당 5경기씩 치르는 파이널 라운드를 치른다. 파이널A에선 K리그1 우승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권을 다툰다. 반면 파이널B 팀은 1부 잔류를 위한 생존 경쟁을 펼친다.

파이널A 첫 경기인 34라운드엔 전북은 수원 삼성, 울산은 수원FC와 맞붙는다. 또 대구와 제주 유나이티드가 만나고, 파이널B에선 인천 유나이티드-FC서울, 성남FC-포항 스틸러스, 광주FC-강원FC의 경기가 열린다.

올 시즌 파이널 라운드에선 B그룹에 속한 포항 스틸러스가 11월 23일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에서 열리는 ACL 결승에 오르면서 파이널A·B 일정에 차이가 있다. 파이널A는 A매치 기간인 11월 13∼14일을 제외한 매 주말 경기가 열린다. 파이널B는 포항이 사우디에 체류하는 기간엔 경기를 치르기 어려워 11월 7일 36라운드 이후 11월 27일 37라운드가 이어진다. 대신 11월 3일에 파이널B 35라운드가 배치됐다. 최종 38라운드는 파이널B가 12월 4일 오후 3시, 파이널A가 12월 5일 오후 3시 3경기씩 동시에 열린다.


한편 프로축구연맹은 30∼31일 개최되는 K리그1 34라운드, K리그2 36라운드부터 경기장 내 원정팀 응원석을 개방한다고 26일 밝혔다. K리그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시즌부터 원정팀 응원석을 운영하지 않았다.